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8/21 제86부 합축교, 분단의 상징에서 통일의 꿈으로
작성자 :제작진
등록일 :2013-08-20
조회수 :1,446


<제86부 합축교, 분단의 상징에서 통일의 꿈으로>


향로봉에서 발원해 동해로 빠져나가는 강원도 고성의 젖줄, '북천(北玔)'
그 위에 고성 간성읍의 북쪽에 있다 하여 불린 오래된 다리, '북천교'

6·25전쟁으로, 군사분계선과 함께 南고성과 北고성으로 두 동강이 난 고성軍에
1948년, 반은 北이, 1960년, 반은 南이 건설한 '북천교'가 완성된다.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에서 분단 군의 아픔을 간직하고 있는 곳.
그곳에 남과 북이 함께 남겨 놓은 냉전의 유적 하나.

언젠가는 이 다리 위로 南과 北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날을 꿈꾸며
고성 주민들은 북천교를 이제 '합축교'라고 부른다.

분단郡의 아픔을 간직한 고성 사람들이 전하는
북천 위의 다리, 합축교 이야기를 들어보자.


* 방송일 : 8월 21일 (수) 오후 5시 55분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