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11/25 288부 사라진 마을, 김화군
작성자 :DMZ
등록일 :2017-11-24
조회수 :1,930

금성, 통구, 창도 등 12개 읍면을 거느린 도시로 독립된 하나의 군()이었던 김화군.

그러나 김화의 현재 행정구역명은 철원군 김화읍이다.

전쟁 이후 대부분이 북한 또는 DMZ에 속하게 되면서 1963년 군의 명맥을 유지하지 못하고 철원군에 편입되고 말았다.

 

과거 인구 9만여 명이 거주했으며 금강산 전기 철도가 관통하고

5번 국도의 도로원표가 있던 물류와 교통의 중심지.

 

그러나 지금은 옛 시가지가 DMZ 지역에 묻혀 사라진 비운의 주인공이 되고 말았다.

 

현재 건물은 물론 그 흔적조차도 남지 않은 곳이지만

80대 고령의 김화 주민분의 기억 속에는 아직 번성하던 김화군의 모습이 생생하다.

 

전쟁으로 인해 파괴되고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도 잊혀진 마을, 김화군.

김화의 이야기를 김화군이 고향인 어르신들께 들어본다.

 

[DMZ 스토리 제 288부 사라진 마을, 김화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