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G1 8 뉴스
  • 방송시간 매일 저녁 8시 35분
  • 평    일
    이종우
  • 주    말
    김우진
<기동.4>"결핵환자 수술 후 감염"..타 병원 증언도
키보드 단축키 안내
[앵커]
G1 뉴스에서는 수술 전 환자의 감염병 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는 등 강원대 병원의 문제점들을 연속해서 보도해 드렸는데요.

사전 검사 없이 진행된 결핵환자의 수술에 참여한 간호사가 잠복결핵 확진 판정을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같은 병원내 감염 관리 허점과 간호사 편법 운용에 대한 증언이 다른 국립대 병원에서도 나오고 있습니다.
기동취재, 박성은 기자입니다.

[리포터]
강원대 병원 수술실 간호사 A씨는 지난해 2월, '잠복 결핵'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씨는 확진 판정 석달 전에, 한 결핵환자의 수술에 참여했습니다.

당시, 병원 측은 수술을 마칠 때까지, 해당 환자의 결핵 감염 사실을 몰랐습니다.

뒤늦게 감염 사실이 확인돼, 수술 참여 의료진에 대한 결핵 감염 검사가 진행되면서, A씨의 '잠복결핵' 확진 판정이 나온 겁니다.

/A씨는 해당 결핵환자를 보호 장구 없이 수술하는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강원대병원은 해당 간호사의 잠복결핵 확진 판정과 수술의 연관성을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브릿지▶
"강원대학교 병원의 사례가 알려진 이후, 다른 국립대 병원의 감염 관리 허점과 PA간호사 운영 등에 대한 폭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리포터]
서울대 보라매병원에서도 사전검사 없이 HIV 감염 환자가 수술을 받은 사례가 있고,

다른 질병의 환자들도 수술 뒤 감염 사실이 밝혀진 일도 있었다는 겁니다.


(음성변조)
"수술하고 난 다음에 결과가 B형 간염, C형 간염 같은 결과가 나와서 굉장히 일하는 간호사나 다른 의료진도 놀란 일이 가끔 있습니다"

[리포터]
또, 흉부외과 등 전공의가 부족한 곳을 중심으로 수술보조 간호사, 이른바 PA간호사에게 의사 대신 일부 의료행위를 하게 했다고 주장합니다.



"수술 중에 수술보조로 들어가는 경우도 많고요. 아니면 병동에서 의사들의 계정을 통해 오더(의사가 해야 할 주문사항)를 넣고 그렇게 일하는 경우가 되게 많습니다"

[리포터]
서울대병원 측은 수술 전 감염병 사전 검사를 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 수술 환자 수가 너무 많아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또, PA간호사 운영에 대해선 인정하면서도, 비단 국립대병원만의 문제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G1뉴스 박성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