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G1 8 뉴스
  • 방송시간 매일 저녁 8시 35분
  • 평    일
    이종우
  • 주    말
    김우진
<속보> 폐그물 대책 마련 '총력' R
키보드 단축키 안내
[앵커]
바닷속 폐그물로 인해 동해안 해양 생태계가 파괴되고 있다는 G1 연속 기획보도와 관련해 오늘 해당 실무자들이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폐그물을 수거하고 어구실명제를 통해 폐그물 발생을 최대한 억제하는 한편 정부에 생분해성 어구 지원 확대를 강력히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백행원 기잡니다.

[리포터]
동해안 6개 시.군 해양수산 담당자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G1 강원민방이 보도한 바닷속 폐그물의 실태를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섭니다.

관계자들은 먼저 방송뉴스에 나온 바닷속 폐그물의 실태를 시청했습니다.

우선, 바닷속에 버려진 폐그물을 수거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별도 예산을 편성해, 시.군 별로 폐그물 수거 작업을 벌이기로 했습니다.

특히, 기존 방식 대로 선박과 양망기를 이용한 폐그물 수거는 한계가 있다고 보고 암초 등에 걸린 폐그물을 걷어내기 위해 잠수부 등을 투입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잠수부들이 직접 들어가야 하는데 이게 사실 공사 설계 과정에서 단가가 맞지 않는 부분이 있어서 이런 걸 해결해야 합니다."

폐그물 발생량을 줄이기 위한 노력도 함께 이뤄집니다.

어망이나 어구를 허가된 양보다 많이 사용하는지 감시를 강화하고, 본인이 사용한 어구는 스스로 수거해 오도록 어구 실명제도 엄격히 적용할 방침입니다.

어민 스스로 연안어장을 자신들의 삶의 터전으로 생각하도록 의식 전환에도 무게중심을 두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어민들 수수로 폐어망 저감 실천운동을 벌이도록 할 계획이다."

강원도 환동해본부는 신설되는 해양수산부에 생분해성 어구 지원사업을 확대해줄 것과 폐어구 수매 단가 현실화 등을 강력하게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G1뉴스 백행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