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1 8 뉴스
  • 방송시간 매일 저녁 8시 35분
  • 평    일
    이종우
  • 주    말
    김우진, 김옥영, 서효원
<단독> "백신 어제 맞았는데 오늘 또.."
링크복사
[앵커]
춘천의 한 80대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뒤, 바로 다음날 또 한번 맞은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3주 뒤 2차 접종을 하도록 권고돼 있는 화이자 백신이었는데요,
노인 시설과 동사무소에서 따로따로 신청해서 벌어진 일인데,
아무런 거름 장치가 없었다는 것도 문제였습니다.
최돈희 기자입니다.

[리포터]
춘천에 사는 A씨는 지난 7일 노인시설 입소자로 분류돼 화이자 백신을 맞았습니다.

하지만 다음날 동사무소에서 연락을 받고 같은 접종센터에서 같은 백신을 또 맞았습니다.

A씨는 치매 증상이 있어서 노인 시설에 다니고 있는데,

시설과 동사무소에서 따로 접종 신청을 한 뒤 동행해 주사를 맞도록 한 겁니다.

접종센터에선 문진표를 쓰고 본인 확인을 하는 과정에서 백신 접종 여부를 파악하고 있지만 A씨의 경우 걸러지지 않은 셈입니다.

춘천시는 중복 접종은 인정하지만 구체적인 접종 과정은 파악하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접종센터 내) 동선은 몰라요. 예진표를 누가 대신 작성해준 것 같고 곧바로 접종하러 가서 맞은 것 같아요."

A씨가 맞은 화이자 백신의 경우 3주 간격으로 두 차례 맞도록 권고되어 있습니다.

첫 주사를 맞고 21일 있다가 2차 접종을 해야하는데 A씨는 이틀에 두 번을 맞은 셈입니다.

기저질환이 없던 A씨는 중복 접종으로 인한 특이 소견은 보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백신 효과는 항체를 생성할 수 있는 생성률을
연구를 통해 간격을 정한거라 되도록이면 정확
하게 접종하는 것이 좋습니다."

춘천시는 질병관리청에 A씨를 백신 과다투여 사례로 보고했으며 사후 모니터링을 거쳐 3주 뒤 2차 접종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G1뉴스 최돈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