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G1 8 뉴스
  • 방송시간 매일 저녁 8시 35분
  • 평    일
    이종우
  • 주    말
    김우진, 김옥영, 서효원
<속보>열목어.산천어 '뒤죽박죽'..대책 착수 R
키보드 단축키 안내
[앵커]
G1뉴스에서는 지난달 영서 내륙에만 서식하던 열목어와, 영동지역 토종어종인 산천어의 서식지가 무분별한 방류로 뒤섞였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한 환경 당국이 수생태계 복원을 위한 대책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보도에 박성은 기잡니다.

[리포터]
열목어와 산천어가 함께 계곡 웅덩이에 서식하고 있습니다.

영서지역 어종인 열목어가 영동지역에 서식하는 건 자연상태에서는 있을 수 없는 모습입니다.

본사 취재팀에 의해, 최초로 확인된 열목어의 영동수계 서식은 학계에서도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인터뷰]
"뒤섞여 버리면 서로가 서로를 못살게 만든다는 것이죠. 그러면서 생태계가 혼란에 빠져 버리는 겁니다. 생태계가 혼란에 빠지면 그 여파가 우리 인간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이죠"

영동지역 서식 어종인 산천어의 서식지 확장은 더 심각합니다.

이미 평창을 넘어, 경기도 가평 등으로 광범위하게 퍼져 있을 정돕니다.

◀브릿지▶
"원래 영동지역 맑은 계곡에서만 서식하던 산천어는 현재 수십km 떨어진 이곳 영서 내륙에서도 어렵지 않게 발견되고 있습니다"

환경부가 수생태계 교란에 대해 칼을 빼든 이윱니다.

먼저, 도내 시.군에 공문을 보내, 어류방류 때 반드시 전문가의 자문을 받도록 요청했습니다.

또, 서식환경 조사와 함께, 수생태계 로드맵을 올해 말까지 작성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수계별로 서식하고 있는 어류에 대해서 정밀하게 현황을 조사해서 그것을 바탕으로 후속 조치들을 취해갈 계획입니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어류 방류에 대한 지자체와 민간단체의 의식 전환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문합니다.
G1뉴스 박성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