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 <대선.2>금강산관광 재개.."평화 선도"
  • 홍서표 기자 (hsp@g1tv.co.kr)
  • 작성일 : 2017년 03월 14일 조회수 : 1216
링크복사
[앵커]
남)강원도 현안을 대선 후보들의 공약으로 만들기 위한 기획 보도 순서입니다.
오늘은 두번째로 평화에 기반을 둔 강원발전 모델입니다.

여)유력 대선 후보 대부분이 남북관계의 전면적 개선을 주장하고 있어, 분위기는 그다지 나쁘지 않습니다.
홍서표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터]
지난 2008년 7월 관광객 피격 사건으로 전면 중단된 금강산 관광.

중단 이후 고성지역 400여개 업소가 폐업했고, 매월 32억원씩 지금까지 3천억 원 가량의 경제적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대선을 앞두고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한 염원이 커지고 있습니다.

◀stand-up▶
"더구나 유력 대선 후보들이 대북 정책의 수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어서 강원도의 평화 사업 구상에도 파란불이 켜졌습니다."

특히 당장 관광 재개가 어렵다면, 금강산 관광 중단 피해에 대한 정부 차원의 피해보상 특별법 마련과 함께, 설악권까지 연결하는 관광자유지대를 만들자는 제안도 제시됐습니다.

동해안을 중심으로 하는 남북 공동어로구역 설정도 비중있게 검토돼야 합니다.

북한이 돈을 받고 동해안을 중국에 내주고 있는 상황에서, 안보와 국익 차원의 접근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인터뷰]
"새로운 어떤 교류 협력의 패러다임을 열어보자는 게 있겠고, 강원도 접경 지역을 실질적이고 항구적인 평화 지대로 만들어 보자는.."

개성보다는 위험 부담이 적은 철원지역에 평화산업단지를 조성하는 방안도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첨단 정보통신 중심의 단지를 조성해 북한 근로자가 철원으로 출퇴근하는 방식입니다.

평화특별자치도 설치 등 일부 계획은 구체적이지 않다는 비판도 있어 공약화 과정에 진통이 예상됩니다.

[인터뷰]
"이것은 경제적인 사업이다라거나 아니면 (남북한) 도와 도 간의 교류 사업으로 하거나 어차피 내용은 똑같지만 그런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대북 정책에 비교적 유연한 후보들이 많은 만큼 접경지역을 활용한 강원도 대북 평화 사업의 전략적 접근에 힘이 실릴지 주목됩니다.
G1뉴스 홍서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