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기동취재] <기동.2> 수거비용 정산 허점
  • 김아영 기자 (ayrep@g1tv.co.kr)
  • 작성일 : 2018년 01월 30일 조회수 : 1636
링크복사
[앵커]
해당 업체가 음식물 쓰레기의 무게를 조작할 수 있었던 것은 자치단체의 허술한 관리.감독도 한 몫을 했습니다.

계속해서, 김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터]
양구군은 지난 7월부터 해당 업체에 지역내 음식물 쓰레기 수거를 위탁했습니다.

업체가 새벽 3시부터 오후 2시까지 음식물 쓰레기를 수거하면, 톤당 일정 금액을 지급하는 방식입니다.

그러나, 절차상 허점이 있었습니다.

◀브릿지▶
"양구군에 따르면, 음식물쓰레기를 싣지 않은 차량이 이곳 계근대에서 무게를 잰 것은 최초 단 한 번이 전부였습니다"

음식물을 수거한 차량의 무게에서 빈 차량의 무게를 빼서 음식물 쓰레기 양을 재는 방식인데, 양구군은 매일 빈 차량의 무게를 재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차량이 비어 있는 지만 확인했어도, 해당 업체가 다른 지역에서 음식물을 실어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지만, 양구군은 손을 놓고 있었던 겁니다.

경찰 적발 당시, 차량에 남아 있던 3톤 가량의 음식물쓰레기는 계측장에서도 실제 수거 물량으로 측정됐을 가능성이 큽니다.

경찰이 해당 업체가 같은 방식으로 수차례 무게 조작을 했는지 의심하고 있는 이유입니다.

업체가 수거해온 음식물 쓰레기 처리량은 모두 천 127톤 가량으로, 6개월간 지급액은 2억원에 이릅니다.



"저희가 처음 해보다 보니까 인터넷에서 다른 시.군들 홈페이지 들어가서 거기는 어떻게 했나 보니까 대부분 이런 식으로 하더라고요. 이런 문제가 있을 줄 알았으면 당연히 빈차의 중량을 재는 절차를 넣었겠죠"

양구군은 위탁 처리시 수거 전 차량의 무게를 재는 등 처리 방식을 보완하겠다고 밝혔지만,

업체가 그동안 수거해온 음식물쓰레기 처리량 가운데 부풀려진 부분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이 쉽지 않은 상태입니다.
G1뉴스 김아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