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라인
  • 방송시간 평일 오전 7시 10분
  • 평    일
    김태준
허영 의원 "LH, 자사 출신 전관예우 여전"
키보드 단축키 안내
한국토지주택공사의 자사 출신 감정평가사에 대한 전관예우가 여전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회 국토위 허영 의원에 따르면, LH는 2018년부터 지난 8월까지 LH 출신 감정평가사에게는 한 명당 3건의 용역을 맡긴 반면, 비 LH 출신에게는 1.8건을 맡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수임 건수도 올해를 제외한 모든 연도에서 LH 출신이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허 의원은 전관예우 철폐는 지난해 발표된 LH 혁신방안에 포함된 내용인 만큼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이행 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해 공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동원 기자 MESSIAH@g1tv.co.kr
Copyright ⓒ G1방송.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