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G1 8 뉴스
  • 방송시간 매일 저녁 8시 35분
  • 평    일
    오서윤
  • 주    말
    김우진, 김태준, 김수민
'영화관 없는' 시.군 없앤다 R
키보드 단축키 안내
[앵커]
버스요금 뿐만이 아닙니다.
농어촌 지역에 사는 주민들은 영화 한 편 제때 보기도 쉽지 않은 게 현실인데요.

영화관 하나 없는 문화 소외지역 해소를 위해 작은 영화관 설립 사업이 추진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보도에 정동원 기잡니다.

[리포터]
인구 4만의 작은 도시인 영월.

최신 영화 한 편을 보려면, 차를 타고 40분 넘게 달려 충북 제천이나 원주까지 가야 합니다.

◀브릿지▶
"하지만 연말이면 130여석 규모의 소규모 영화관이 만들어져 이같은 불편이 해소될 전망입니다"

40억원을 들여 1960년대까지 극장으로 사용되던 옛 읍민관 건물을 영화관으로 복원합니다.

[인터뷰]
"아무래도 극장이 없다보니 제천으로 가족단위로 많이 영화를 보러 가서 지역경제가 많이 위축이 됐습니다. 앞으로 문화공간으로 제대로 자리 잡으면 피드백 돼서 영월로 들어오지 않겠느냐"

현재 도내 18개 시.군 가운데 영화관이 있는 곳은 5곳에 불과합니다.

인구 7만의 삼척이나 5만의 태백조차 영화관 하나 없습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인근 동해지역 영화관은 주말이면 각지에서 몰려드는 사람들로 조기 매진되기 일쑵니다.

강원도는 영화 한 편 보기 힘든 문화소외 지역을 없애기 위해 오는 2016년까지 13개 군에 작은 영화관을 설치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2013년도 홍천을 비롯해서 영월, 화천 3개 지역이 시작을 했습니다. 그리고 2014년 올해에는 삼척, 평창, 철원 3개 지역이 설치가 될 것입니다"

지난해 한국영화 관객 수는 사상 처음으로 2억명을 돌파했지만, 도내 영화관 인프라는 갈 길이 멀어 보입니다.
G1뉴스 정동원입니다.
정동원 기자 MESSIAH@g1tv.co.kr
Copyright ⓒ G1방송.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