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 <총선/춘천/앵브> 춘천 선거구 '누가 뛰나'
링크복사
[앵커]
후보군 소개에 앞서, G1의 이번 총선 기획보도에 나오는 인물들은 본인이 출마 의사를 명확히 밝혔거나, 후보군에 거론되는 것을 동의한 경우에 한해서 소개한다는 방침을 알려드립니다.

/ 먼저 강원도 수부도시, 춘천 선거구를 들여다 볼까요.

수도권과 가까워 중앙 민심의 영향을 많이 받는데다 도 단위 기관들이 밀집해 있어 파급 효과는 물론, 여론의 향배에도 민감합니다.

도내 정치 1번지라 불리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정당마다 조직 정비를 하고 후보군도 추려가는 등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여당 프리미엄에, 대통령 지지율을 반영하듯 더불어민주당은 후보군이 두텁습니다.

허영 도당위원장을 비롯해 정재웅 전 도의원, 황환식 전 강원도 정무특보가 출마 선상에 올라있습니다./

/지지율이 반짝 반등한 후 정체상태를 보이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상황이 다릅니다.

재선의 김진태 의원이 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이달섭 전 특전사 부사령관이 거론되는 정돕니다./

/바른미래당은 조성모 춘천시 지역위원장이, 민주평화당은 엄대종 도당 사무처장이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정의당도 강선경 전 도당위원장과 엄재철 춘천시 지역위원장이 당내 경쟁을 하고 있습니다./

당외 인사들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육동한 강원연구원장의 출마 준비 움직임이 가시권에 있습니다.

이밖에도 지역 기반은 약해도 인지도가 높거나 '물갈이' 요구에 적합한 여러 인물들이 각당 안팎에서 하마평에 오르고 있습니다./

후보군 소개에 이어, 내년 춘천 선거구의 관전 포인트는 뭐고, 지역 현안으로는 무엇이 있는지 최돈희 기자가 정리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