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30 회
  •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 볼륨조절
    방향키 위/아래
  • 음소거
    M
  • 전체화면
    F
1989년 11월 6일. 베를린 장벽이 붕괴되었다.
장벽이 무너지는데 기폭제가 된 것은 바로 음악. 록음악이었다.



서독출신 록그룹 스콜피언스는 1989년 8월,
<모스크바 음악평화축제>가 열리는 26만 명의 청중 앞에서 공연한 후

그 감동을 개혁과 개방의 찬가인 ‘Wind of Change’에 담았다.

이 노래는 동독에 변화의 바람을 불어넣는데 기여했다.



결국, 동과 서로 나뉘어 있던 소련에 변화의 바람을 몰고 오게 한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은 음악의 힘이었다.



지난 9월 28일 서울 한강 세빛섬에서 통일부 주최로
<2019유니뮤직레이스>가 펼쳐졌다.



'유니뮤직레이스'는 통일부가 대중음악을 통해 평화와 통일에 대한

젊은 세대들의 희망과 열정을 펼치는 장을 제공하기 위해

2015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는 음악경연대회다.



이번 대회에서는 6.25.전쟁으로 서로의 소식도 모른 채 흩어진 이들을
위로하는 내용을 담은 동서울대학교 디나인 팀의 ‘살어리랏다’가 대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대상 수상팀은 1000만 원의 상금과

독일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을 기념해 현지에서 펼쳐지는 거리공연에 참가할 기회와

뮤직비디오 제작 혜택이 주어진다.



- 지구상 유일의 분단국가에서 살고 있는 청년들이
베를린장벽붕괴 30주년을 기념하며 현지에서 펼치는 거리 공연과
한국 디나인의 공연으로 평화의 염원과 의미를 되새겨보고자 한다.



베를린장벽 붕괴 30주년. 한국전쟁 발발 69주년.
음악을 매개로 독일과 한반도의 모습을 교차시켜

평화와 통일의 의미를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