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기동취재
감춰진 부조리를 샅샅히 파헤져 다함께 바로잡겠습니다.
<기동.4> "소문 내겠다" 말하지 못한 아이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앵커]
이처럼 한번 덫에 걸린 어린 학생들은 빠져나올래야 빠져나올 수도 없었습니다.

가족에게 알리겠다, 친구들에게 소문내겠다, 심지어 죽여버리겠다는 협박까지.

경찰보다도 무서운 건 바로 '오빠들'이었습니다.
이어서 윤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터]
/취재팀이 입수한 피해 학생과 친구들의 카카오톡 대화입니다.

성매매를 그만두려고도 해봤지만 조직원들의 협박에 어쩔 줄 모르겠다며, 극단적인 표현까지 덧붙입니다.

자신도 범죄에 가담했다는 사실이 알려질까 두려워하는 모습도 역력했습니다./

특히 성매매 사실을 친구들한테 소문 내겠다는 식의 협박은, 교우 관계에 예민한 10대 학생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았습니다.

경찰보다도 무서운 오빠들의 '죽여버리겠다'는 말에 할 수 있는 건 없었습니다.



"말하면 죽여버린다고 했어요. 저한테 당연히 피해가 올 거고 나중에..감옥 갔다 오면 저한테 다시 피해가 오죠."

어디 도움 청할 곳도 없었습니다.



"친구 있는데 (오빠들이) '안녕'이러니까, 친구들이 '아 얘네 뭔가 있구나, 엮여있구나'하고..친구들이 물어보더라고요. 그 오빠들 어떻게 아냐고."

범죄 전문가들도 이런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가정과 학교를 빌미로 한 협박은 청소년들을 범죄에 옭아매는 전형적인 수법이라는 겁니다.

[인터뷰]
"(아이들이) 가장 두렵고 무서워하는 것은, 그나마 자기를 인정해줄 수 있고 자기가 누군지 알고 자신에 대한 이미지가 계속해서 유지돼나갈수 있는 같은 또래 아이들.."

취재가 시작되자 경찰은 전담팀을 꾸려 대대적인 수사를 벌이는 한편, 피해 학생들에 대한 보호 프로그램을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G1뉴스 윤수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