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기동취재
감춰진 부조리를 샅샅히 파헤져 다함께 바로잡겠습니다.
<기동.1> 10대 청소년 성착취 '충격'
키보드 단축키 안내
[앵커]
이른바 N번방 사건으로 불린 미성년자 성착취 에 국민적 공분이 일었는데,

10대 여학생들을 끌어들여 강제로 성을 팔게 하고 이득을 챙겨온 일당들이 있는 것으로 G1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수십명의 피해자들 중에는 어린 중학생까지 있어 큰 충격이었습니다.

G1은 피해 학생들의 안전과 보안을 최우선으로 삼고, 반년 넘게 취재를 이어왔는데요,

보도 여부를 두고 여러가지 고민을 했지만,
추가 피해를 막고, 이같은 어린 학생들에 대한 성범죄에 사회적 경종을 울리기 위해서라도 기획 보도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오늘은 먼저, 10대 여학생들이 어떻게 성착취 피해를 당해 왔는지, 조기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터]
고등학생 A양이 덫에 걸린 건 작년 9월입니다.

알고지내던 오빠들이 있었는데, 돈을 벌어보자면서 성매매를 제안했습니다.

처음엔 거절했지만, 오빠들은 집요했습니다.

마지못한 한 번은 두 번이됐고, 부탁은 곧 강요가 됐습니다.

하루 한두번으로 그친 것도 아니었습니다.



"일주일에 한번 정도 쉬고, 힘들다고 그래도 하루에 6개 꼭 채우고 간다고."

오빠들은 성매수남과 직접 만나지 않았습니다.

가라는 곳으로 갔고, 성매수남에게 현금 15만원을 받아, 알선비와 차량비 등으로 10만 원을 오빠들에게 줬습니다.



"남자들한테 현금으로 받아서 오빠한테 줘요. 돈은 일 다 끝나고 받아요."

이런식으로 미성년자를 성착취하고 있는 일당은 취재진이 확인한 것만 원주지역에서 2개 조직입니다.

조직원은 20대 남성들이고, 피해자는 고등학생은 물론 중학생까지 포함돼 있었습니다.

확인된 미성년자 피해자만 20명에 이릅니다.



"일하는 애들이 몇 명 있어요. 여자 사진을 보여줬는데 누군지 모르겠어요. 진짜인지는 모르겠는데 걔는 일을 잘한다 그러면서.."

취재진이 접촉한 몇몇 피해자에 따르면, 미성년자 성착취 조직 중 한곳은 4년 전부터 활동 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G1뉴스 조기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