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G1 8 뉴스
  • 방송시간 매일 저녁 8시 35분
  • 평    일
    이종우
  • 주    말
    김우진, 김옥영, 서효원
불법 리조트 논란 확산
키보드 단축키 안내
[앵커]
G1 뉴스에서는 춘천 북한강변의 한 대형 리조트 조성 과정에서 드러난 위법 실태를 잇따라 보도해 드리고 있는데요.

오늘 열린 춘천시의회에선 해당 리조트에서 탈법·불법 행위가 벌어지는 동안 춘천시가 무얼 했느냐는 거센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최돈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터]
춘천 북한강변에 조성된 이 대형 리조트는 시설 대부분을 뜯어내거나 공사를 다시 해야합니다.

시설 대부분이 규정에 맞지 않거나, 당초 신고된 용도와 다르게 사용된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춘천시의회에선 해당 리조트에서 탈법과 불법이 이뤄지는 동안 시는 무얼 했느냐는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춘천시 관내에서 200억 가까이 투자하는 사업을 이렇게 법을 무시하고 인허가 절차를 전혀 밟지 않고 사업을 추진했는지 도대체 이해가 안됩니다. 너무 안타깝습니다."



"감리를 이용자 측에서 부담하게 하고 진행하는 시스템이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지 않나 생각되고요. 어쨌든 사후 관리라도 철저히해서 원상복구할 계획입니다."

[리포터]
또 강원도와 춘천시가 해당 리조트에서 진행된 방송 프로그램에 4억 원을 지원했는데,

사전 검증이 전혀 없었다고도 지적했습니다.



"사전에 공무원들이 배석했는데도 그런 것에 대해 단 한 마디도 없었어요."



"관광부서에서 나가서 이게 불법이다, 아니다 라고 관여할 것도 아니겠지만 알 수 있는 부분도 아닌 것 같습니다."

[리포터]
이런 가운데 리조트 조성 과정에 연관이 있다는 의혹을 부인해왔던 연예인 A씨는,

정작 춘천시 홍보대사 위촉을 위한 이력서에는 해당 리조트의 '대표 회장'으로 기재돼 있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해당 연예인 소속사 관계자는 영화 홍보를 위한 차원이었을 뿐 해당 리조트와는 전혀 관계가 없고 목적과 다르게 사용하지 말 것을 관련 업체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춘천시는 원상복구 명령을 이행하지 않거나 건축 협의를 거치지 않은 건축물에 대해선 다음달 중 고발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G1뉴스 최돈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