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네트워크>청주 월오동은 고인돌 백화점
링크복사
[앵커]
충북 청주시 월오동에서 다량의 청동기 시대 문화유적이 출토됐습니다.

북방식과 남방식의 고인돌 형태가 모두 발견된 이른바 '고인돌 백화점'으로 불리며 역사적 가치도 높이 평가받고 있습니다.
네트워크 현장, CJB 청주방송 이태현 기잡니다.

[리포터]
150 센티미터 안팎의 작은 묘실 속 사람의 뼈가 뚜렷이 보입니다.

청주시 월오동에서 출토된 2천8백년 전 청동기 시대의 고인돌 속 모습입니다.

이번 출토 현장에서는 흔히 북방계라 불리는 탁자식 고인돌을 비롯해,

개석식 형태의 남방계 고인돌까지 모두 발견됐습니다.

판석을 세워 쌓은 것과 돌을 눕혀 쌓은 것 등 묘실의 형태도 다양합니다.

[인터뷰]
"석검같은건 빈도 수가 많지 않으니까..석검이 나왔다는 것은 다른 묘에 비해 조금 무덤의 주인의 위상이 높지 않았을까..추정할 수 있습니다."

고인돌 뿐 아니라 이번 출토현장에서 함께 발견된 붉은관 토기나 돌칼, 화살촉 등의 보존 상태도 매우 양호합니다.

전문가들은 과거 이 곳에서 산사태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는데,

그로 인해 도굴 등의 피해를 막을 수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지표면에 노출돼있는 지석묘들은 도굴도 당하고 훼손도 많이 됩니다.그런데 이런 경우는 산사태로 인해 1미터 정도 묻혀있다 보니까 인문적 환경에 노출되지 않고 고스란히 매장이 되서.."

중층 형태의 지석묘는 국내에서는 첫 발견사례이기도 한 가운데,

충청북도는 당초 조성중이던 재난안전체험 복합타운 한켠에 교육자료로 보존조치할 방침입니다.
CJB news 이태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