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 <환경 현안.4>국립생물자원관 추진..정부 "검토중"
  • 김아영 기자 (ayrep@g1tv.co.kr)
  • 작성일 : 2019년 03월 28일 조회수 : 607
링크복사
[앵커]
환경부에 제동이 걸린 도내 현안을 점검하는 기획시리즈, 오늘은 마지막 순서로, 국립 생물자원관 문제를 짚어봅니다.

생물 다양성을 보전하기 위한 연구기관인 국립 생물자원관 건립 예정지 가운데, 강원도만 건립이 보류돼 있는데요.

강원도와 함께, 건립 예정지에 포함됐던 영남권과 호남권은 이미 생물자원관이 건립돼 운영 중이거나, 준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강원도의 생물자원관 건립은 가능한 지, 김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터]
전국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국책 자연 연구기관은 모두 10여 곳.

하지만, 백두대간과 DMZ의 50%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강원도에는 아직 한 곳도 없습니다.

◀브릿지▶
"3년 전, 정부가 국책 자연연구기관을 통폐합하기로 결정하면서 국립 강원권생물자원관 건립 계획이 사실상 백지화됐기 때문입니다"

당시, 정부는 영남권 경북 상주와 호남권 전남 목포의 국립 생물자원관 건립만 예정대로 추진하고, 강원도 인제는 보류시켰습니다.

보류 이유는 강원도가 '특성화 방안'을 제시하지 못했다는 겁니다.

1년 8개월이 지난 지금, 상황은 변했을까.

그동안 강원도는 7천만원을 투입해 자체적으로 예비타당성 검토를 마쳤고, 지적됐던 특성화 방안도 다시 보완했습니다.

백두대간과 DMZ 등 육상 생태계 연구에 중점을 두는 한편, 북강원도 등 북한 생태계에 대한 조사도 진행하겠다는 겁니다.

[인터뷰]
"공공기관 기능 조정과 연계 검토라는 이유로 강원도만 건립을 유보했거든요. 그래서 다음 주에 환경부 생물다양성과와 실무 협의를 하기로 (했습니다)"

다소 회의적이었던 정부도 잇따른 강원도의 사업 추진 요구에 긍정적으로 돌아서는 분위기입니다.



"특성화 방안도 마련되고, 다른 여러가지 제반 여건이 갖춰지면 환경부 쪽에서도 긍정적으로 검토해 볼 수가 있죠"

강원도는 오는 7월, 환경부에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 선정을 건의하겠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130종 이상 서식하고 있는 강원도의 자연 연구기관 설립에, 정부가 지나치게 소극적이라는 비판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G1뉴스 김아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