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 <대선.2>장밋빛 공약 "실천이 중요"
링크복사
[앵커]
남)이번 19대 대선 주자들의 강원도 공약을 살펴보면 여전히 재탕, 삼탕된 약속이 적지 않습니다.

여)구체적인 사업 추진 일정이나 예산 확보 방안이 없어 공약 이행에 의구심이 들 수 밖에 없는데요.
과연 지난 18대 대선에서 약속했던 강원도 공약들은 잘 지켜졌을까요.
이어서, 정동원기자입니다.

[리포터]
지난 2012년 18대 대선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내건 강원도 공약은 크게 8개 였습니다.

원주 첨단의료기기 생산단지 구축은 이번 대선에서 또다시 등장했습니다.

문재인·홍준표·안철수·유승민 후보 모두 방법론은 다르지만, 첨단의료기기 산업 단지 조성을 다시 한번 약속했습니다.

박 전대통령의 살기 좋은 접경지역 만들기 공약은 선결 조건인 접경지역 지원 특별법 개정안이 법안 발의 의원의 임기만료로 폐기됐습니다.

차일피일 미뤄지다 결국 무산된 겁니다.

흐지부지된 공약도 있습니다.

설악권 복합관광중심지 육성은 4년 전 지구 지정 법안이 발의된 후 아직까지도 연구용역이 진행 중입니다.

춘천 캠프페이지 반환과 원주~강릉 복선철도 건설, 여주~원주 전철은 예정된 사업이어서 공약을 이행했다고 보기 어렵습니다.


[인터뷰]
"대형 SOC공약은 임기 내에 하기 어렵거나 약간 과장된 공약이 꽤 있게 되거든요. 그러다보면 이행률이 낮을 수 밖에 없습니다."

동계올림픽지역 복합관광중심지대 육성은 올림픽 트레킹코스 개발과 오대산 자연명상마을 조성이 진행 중이지만 기대했던 만큼 효과를 내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그나마 30년 숙원이던 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 건설이 국가재정사업으로 확정된 게 박근혜 정부의 가장 큰 강원도 업적으로 남게 됐습니다.

또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지정은 지난 2013년 2월 고시돼, 약속을 지켰습니다.

◀STAND-UP▶
"이번 19대 대선에서도 후보들은 공약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실천 여부는 장담할 수 없습니다. 지역의 미래를 위한 도민들의 현명한 판단과 선택이 필요한 때입니다."
G1뉴스 정동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