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 <평창G-200>문대통령, "동계올림픽 반드시 성공"
링크복사
[앵커]
남)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이 이제 20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취임 후 처음으로 강원도를 방문해, 정부 차원의 올림픽 성공 개최 의지를 확인했습니다.

여)문 대통령은 직접 동계올림픽 홍보대사직을 맡으며, 모든 국민이 올림픽 붐업을 위해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먼저, 김기태기자입니다.

[리포터]
취임 이후 처음으로 평창을 찾은 문 대통령은 먼저 올림픽 준비 과정에서 상처받은 강원도민들을 위로했습니다.

3수 끝에 어렵게 유치한 올림픽이 국정농단 사태로 오염됐지만, 그래도 대회 준비는 착실하고 꼼꼼하게 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이 새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치르는 대규모 국제 행사인 만큼, 성공 개최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는 조직위원회와 강원도에 맡겨두고 있었는데, 200일이 남은 지금부터는 중앙정부도 힘을 모아서 반드시 성공해내겠다고 약속 드립니다."

문 대통령은 동계올림픽 홍보대사를 맡아 올림픽 붐업과 홍보전에도 나섰습니다.

SNS에 응원메시지 올리기와 홍보영상 촬영 등을 통해 본격적인 홍보 활동도 시작했습니다.

또, 조직위 운영을 위해 필요한 후원금 모금에 공기업들이 적극 나서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한 분 한 분이 내가 홍보대사다라는 마음으로 관심 가져주시고, 힘 모아주시고 해야만 이번 올림픽을 성공 시킬 수 있지 않겠습니까"

문 대통령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결정도 다시 한 번 촉구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IOC와 함께 문을 활짝 열어둔 만큼, 마지막까지 북한의 참가 결단을 기다리겠다며 평화올림픽 구현 의지도 재확인했습니다.



"대회 개막을 200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다시 한번 올림픽 성공 개최 의지를 보이면서, 답답했던 올림픽 준비 작업이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G1뉴스 김기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