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G1 뉴스] 겨울철 화목보일러 화재 '주의'
  • 이청초 기자 (cclee@g1tv.co.kr)
  • 작성일 : 2019년 12월 09일 조회수 : 204
링크복사
[앵커]
날씨가 추워지면서 나무 땔감을 연료로하는 화목보일러 사용도 늘고 있는데요,

화재 발생에도 주의 해야겠습니다.

연통을 통해 재가 날라가면서 불이 번지기 쉽기 때문인데,

화목 보일러 사용 시 주의할 점은 무엇인지,
이청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터]
주택에서 희뿌연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쌓아놓은 나무 땔감은 검게 그을렀습니다.

화목보일러에서 나온 재가 근처에 있던 땔감 재료 등에 옮겨붙으면서 불이 나, 천만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이런 화목보일러 화재가 지난 3년동안 도내에서만 314건이 발생했습니다.

한해 백건 넘게 발생한 셈입니다.

화재 원인의 대부분은 과열 때문이었습니다.

◀브릿지▶
"제가 직접 열 화상 카메라로 화목보일러 온도를 측정해봤습니다. 적당량의 뗄감을 땠을 경우 내부 온도는 600℃ 이상 올라갑니다. 연통의 온도도 40에서 50℃ 정도가 나옵니다."

특히 연통에 재가 쌓여 막히면 화재 위험은 더 커집니다.

화목보일러를 사용하는 가구는 도심보다는 외곽에 많아, 불이 나면 자칫 대형 산불로 이어질 수 있어, 화재 발생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선 화목보일러 주변엔 불에 쉽게 타는 물질을 두지 말고, 배출구는 과열되지 않게 자주 청소해 줘야 합니다.

[인터뷰]
"연통같은 경우에는 3개월에 한 번씩 반드시 청소를 해줘야 되고요. 특히 타고 남은 재는 땅에 묻어 불씨 제거를 반드시 해야 합니다."

또, 불이 났을 때에 대비해 근처에 소화기를 두고 화재 감지기를 설치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G1뉴스 이청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