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기동취재] <기동.1> 어초형 잠제, 부실 제작 '의혹'
  • 홍서표 기자 (hsp@g1tv.co.kr )
  • 작성일 : 2015년 07월 08일 조회수 : 2359
링크복사
[앵커]
동해안 해변의 해안 침식, 정말 심각한데요.

이런 해안 침식을 막기 위해 새로 도입된 게, 바다 속의 방파제인 일명 '잠제'를 설치하는 공법입니다.

실제로, 정부가 지난 2010년부터 강릉 남항진 앞 바다에 혈세를 들여 잠제를 투하했는데, 이미 파손돼, 제 기능을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기동취재 홍서표 기잡니다.

[리포터]
바닷 속 구조물이 여기저기 부서져 있습니다.

철근이 흉물스럽게 삐져나와 있고, 벽돌도 바닥에 나뒹굽니다.

일부는 모래 속에 아예 파묻혀, 건설 폐기물처럼 보입니다.

◀스탠드 업▶
"해양수산부가 이곳 강릉 남항진 해변의 해안 침식을 막겠다며 설치한 어초형 잠제인데, 2년도 안돼 문제가 생겼습니다"

잠제는 바닷 속에서 파도의 힘을 줄여주는 일종의 '수중 방파제'입니다.

/길이 2.5m, 높이 3m의 'ㅁ'자형 철골에 철근을 창살처럼 붙인 뒤 철근 사이사이에 벽돌을 끼워 만든 구조물 여러 개를 이어붙이면 12m의 어초형 잠제가 만들어집니다./

남항진 앞바다에는 이런 어초형 잠제 42개가 투하됐습니다.

사업비만도 12억원.

하지만, 취재결과, 잠제 제작 단계에서 벽돌과 철근이 견고하게 붙어 있도록 하는 몰타르를 제대로 주입하지 않으면서, 2년도 안돼 파손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눈 가리고 아웅하듯 발라 놓거나 (벽돌을) 끼워 넣거나 이런 식으로 해서 그냥 납품만 완료시킨 거죠. 그 결과가 지금같이 깨져서 무너지는 현상이 나타나는 거죠"

부실하게 만들어진 잠제가 파도의 힘을 이기지 못하면서, 철근과 벽돌이 분리되고, 구조물 자체가 망가진 것으로 보입니다.

해양수산부는 현장 실태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시공사에 한번 문의 해봐야겠습니다. 얘기는 들었습니다. OOO이 그렇다 하더라 내려앉았다고. 담당자도 알고 있거든요"

십억 원을 넘게 들인 잠제가 해안 침식을 막기는 커녕, 되레 바다만 오염시키는 건 아닌 지 걱정입니다. G1뉴스 홍서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