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기동취재] <기동>원주기업도시 분양 비리 의혹
  • 김영수 기자 (yskim@g1tv.co.kr)
  • 작성일 : 2016년 04월 22일 조회수 : 3219
링크복사
[앵커]
남)원주 기업도시의 토지 분양 과정에서 수의 계약을 유도해, 중개 수수료로 리베이트가 오갔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여)중개 수수료는 4억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기업도시측은 전혀 알지 못하는 일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기동취재, 김영수 기자입니다.

[리포터]
지난해 9월 4일 공급 공고된 원주 기업도시 상업 용지입니다.

모두 11필지가 나왔는데, 기업도시 측에서 정한 공급 예정가격이 비싼 건 16억원이 넘습니다.

하지만, 응찰자가 하나도 없어서 유찰됐습니다.

그리고 열흘 뒤, 상업 용지 6필지가 나왔는데, 또 유찰됐습니다.

취재 결과, 모두 유찰된 직후 수의 계약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납득이 가지 않는 건 규모가 큰데, 단기간에 공고 나오고 신청, 계약까지 속전속결로 하는 경우는 사실 보기 드문 경우죠"

/상업용지 17필지의 공급 일정은 이렇습니다.

금요일에 공급 공고, 바로 다음주 월요일 신청과 개찰이, 다음날 바로 계약이 진행됐습니다.

계약 여부가 평일 기준 3일만에 결정된 겁니다./

지난해 6월과 올해 3월 나온 공고의 공급 일정이 각각 2주와 한달 가까이 됐던 것과 대조됩니다.

지역의 부동산 업자들이 의혹을 제기하는 이유입니다.



"이미 손님 다 맞춰놓은 상태죠. 수의 계약할 손님은 맞춰논 상태에서 형식적인 공고 띄워서 받은 거죠"

기업도시측과 연결돼 있는 특정 부동산 업자가 미리 토지 매입자를 모아 놓고, 유찰될 때를 기다렸다가 수의계약을 진행했다는 게 의혹의 핵심 내용입니다.

특히 수의 계약의 경우, 부동산 업자는 2%의 중개 수수료를 받게 되는데, 이 중 일부가 기업도시 직원에게 리베이트로 돌아갔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합니다.



"100% 작업이죠. 사전에 내부 직원 도움 없이는 이렇게 될 수 없죠. 상식적으로 금요일에 올렸다가 월요일날 마감하는 경우가 어디 있습니까, 토요일.일요일 다 쉬는데.."

이에 대해, 기업도시측은 공급 일정에 대한 규정은 마땅히 없고, 리베이트 같은 비리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다만 자체 조사결과 2개 부동산업체에 4억원 정도의 수수료가 지급된 사실은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검찰은 이와 별도로 원주 기업도시 분양 관련 진정이 접수돼, 조사를 벌이고 있는 상태입니다.
G1뉴스 김영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