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기동취재] <기동.1.DLP>춘천 모 지역주택조합 '무산 위기'
  • 이청초 기자 (cclee@g1tv.co.kr)
  • 작성일 : 2017년 05월 29일 조회수 : 8283
링크복사
[앵커]
춘천의 한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조합 설립 인가 등 본격적인 사업은 시작도 못했는데 조합원들이 낸 돈은 바닥이 나고 없습니다.

내집 마련에 나섰던 수백 명 서민들만 피해를 입게 생겼습니다.

사업이 어쩌다 이지경이 됐는지, 무엇이 문제인지 취재했습니다.
기동취재 먼저 이청초기자입니다.

[리포터]
춘천의 한 지역주택조합아파트 조합원 수백 명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대행사와 조합추진위원회를 믿고 맡겼던 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기 때문입니다.



"진짜 없는 돈 있는 돈 해 가지고 대출받은 분도 있을 것이고, 적금 깨신 분도 있을 거예요. 그런데 시대가 사람들이 예전 시대가 아니라는 거죠. 이 중에 누군가 극한 상황까지 올라가면 그 사람은 어떠한 행동을 할 지 몰라요."

해당 조합 아파트는 지난 2015년 12월 업무대행사가 주택홍보관을 개관하면서 본격적인 사업이 시작됐습니다.

당시 대행사 측은 춘천에서 가장 싼 3.3㎡당 590만원에 내 집을 마련할 수 있고, 835세대 부지 마련도 가능하다며 조합원을 모집했습니다.

이를 보고 600명이 넘는 조합원이 참여했지만, 6차례에 걸쳐 춘천시에 제출한 조합설립 인가 신청은 모두 불허 또는 반려됐습니다.

/불허 사유는 부지내 도시계획도로 존치와 춘천시 주택수급계획 미포함 등이 있지만, 무엇보다 아파트 부지를 확보하지 못한 이유가 가장 큽니다./

지역주택조합 인가를 받으려면 조합설립 단계에서 사업 부지의 80% 이상 토지사용 승낙서를 받아야 합니다.

하지만 대행사 측은 부지의 60% 정도만 확보해, 결국 무산 위기에 놓였습니다.



"(부지의 40%가) 국공유지인데도 불구하고 매수 협의를 거치지 않았다는 그 얘기는 애초에 사기 분양이었다라고 결정이 난 겁니다."

더구나 조합원들이 낸 100억 원에 육박하는 계약금 명목의 분담금과 업무대행비도 거의 모두 쓰고 없는 실정입니다.

◀stand-up▶
"사업이 이대로 무산되면 조합원들이 꿈꿨던 내집 마련의 기회는 물론 개인별로 수천만 원의 재산 피해가 불가피합니다."
G1뉴스 이청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