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기동취재] <기동.DLP>'마취가스 풍선' 흡입 확산
  • 박성은 기자 (bssk@g1tv.co.kr)
  • 작성일 : 2017년 05월 22일 조회수 : 4622
링크복사
[앵커]
치과 등 병원 마취제 일부에는 아산화질소가 사용되는데요.

흡입하면 몽롱한 기분이 들어 최근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주점과 나이트클럽에서 '해피 벌룬'이라는 풍선으로 판매까지 되고 있습니다.

아산화질소 가스를 자주, 많이 들어마실 경우 인체에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기동취재, 박성은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터]
한 클럽식 주점 내부입니다.

풍선을 부풀리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주점 종업원들이 풍선에 들어있는 기체를 들이 마시기도 합니다.

손님들에게 수천원씩 받고 파는 이 풍선에 주입되는 기체는 아산화질소입니다.

아산화질소 풍선은 웃음가스, 해피벌룬이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데,

술을 많이 마시지 않아도 몽롱한 기분을 느낄 수 있어, 일부러 구입해 흡입하는 손님이 늘고 있습니다.

◀브릿지▶
"제가 손에 들고 있는게 젊은층 사이에서 흡입하면 기분이 좋아진다는 이유로 사용되고 있는 아산화질소 가스와 풍선입니다. 유흥가를 중심으로 빠르게 번지고 있습니다."

[리포터]
아산화질소 풍선은 주점 뿐 아니라 인터넷을 통해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음성변조)
"술에 잔뜩 취한 듯한 20초 정도. 술에 잔뜩 취한 기분을 느끼죠. 뭔가 마약처럼.."

[리포터]
전문의들은 아산화질소가 병원에서도 신중하게 사용되는 마취 보조 가스인 만큼, 사용과 판매가 엄격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특히 아산화질소를 자주 들이마실 경우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인터뷰]
"제일 먼저 생길 수 있는 문제가 저산소증이거든요. 심한 경우에는 질식사할 수도 있고요. 그 외에도 의식 소실과 그로 인해 생기는 2차적인 신체손상이 있을 수 있고요."

[리포터]
현재 국내에는 아산화질소 가스 사용 제한과 남용에 대한 법적 처벌 근거가 없는 상태입니다.

아산화질소 흡입 확산에 무방비하다는 겁니다.


(음성변조)
"(마약류로) 분류가 돼 있지는 않은 모양입니다. (그러면 처벌근거도 없잖아요. 반대로 얘기하면) 그렇죠."

[리포터]
영국 등 일부 국가에서는 아산화질소 다량 흡입으로 인한 사망자가 보고되면서 심각성을 인식해, 향정신성약물로 지정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G1뉴스 박성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