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기동취재] <기동>골재채취장 폐수 '불법 유출'
링크복사
[앵커]
남)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4월 24일 G1뉴스 820입니다.
오늘 뉴스 820은 G1 단독 보도로 시작합니다.

평창동계올림픽 등 각종 건설 호재로 도내 동해안 지역 곳곳에서 골재채취장이 성업중인데요.

일부 골재채취 사업장이 폐수를 인근 농수로나 하천으로 불법 유출하고 있는 것으로 G1 취재 결과 밝혀졌습니다.

여)아무런 정화시설도 없이 폐수를 무단 배출하고 있는건데요.
하천의 수질 오염은 물론 수중 생태계 파괴로 이어질 수 있어 심각합니다.
기동취재 최경식 기자입니다.

[리포터]
복토 작업이 한창인 고성의 한 골재채취장입니다.

황토색 흙탕물이 저수지를 연상케 할 정도로 가득차 있습니다.

골재채취 과정에서 나온 지하수와 각종 토사가 섞인 폐수는 커다란 양수기를 통해, 그대로 인근 농수로에 배출되고 있습니다.

침전지 같은 수질피해 방지시설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브릿지▶
"골재채취 과정에서 나오는 폐수를 외부로 유출할 때에는 반드시 폐수 배출시설로 신고해 별도의 여과 시설을 갖춰야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골재채취장이 이를 지키지 않고 하천 등으로 폐수를 그대로 흘려보내고 있습니다."

폐수가 유입된 농수로는 하천을 따라 고성 앞바다까지 흘러들어갑니다.

===화면전환===

굵은 배관을 타고 흙탕물이 개천으로 쉴새없이 흘러나옵니다.

배관을 따라가니 양수기가 세워져있습니다.

강릉의 한 골재채취장에서 나온 폐수가 배관을 타고 외부로 유출되고 있는 겁니다.

하지만 이곳에서도 별도의 정화시설은 찾아볼 수 없었고, 폐수배출 시설 등록도 돼 있지 않았습니다.

해당 사업장은 위법행위 자체를 몰랐다는 입장입니다.



"폐수배출신고 해야 한다는 건 처음 알았어요. 그런거 있는지도 몰랐고. 어느 현장가나 마찬가지 일 거예요. 그렇게 하면 다 (단속에)걸리는데 몰랐기 때문에.."

골재채취장 폐수가 다량 유입되는 하천은 수질 오염과 수중 생태계 파괴로 이어집니다.

[인터뷰]
"우선 흙탕물이 (하천 등으로)들어가면 하상 기질에 변화를 주기 때문에 토사가 쌓이게 되고, 광합성을 하는 부착조류가 못살게 되고..그걸 먹이로 하는 저수생물이라든가 또 그걸 먹이로하는 어류에 영향을 주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G1취재팀이 원주지방환경청과 함께 도내 영동지역 6개 시.군의 골재채취장을 확인한 결과,

강릉 5곳과 고성 2곳, 삼척 1곳 등 작업이 진행 중인 8곳 모두 폐수배출 시설 신고도 하지 않은 채, 양수기를 설치해 놓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원주지방환경청은 해당 골재채취장마다 양수기를 통해 상당 양의 폐수를 배출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와 유사한 사례가 다른 지역에서도 공공연하게 발생될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관계기관의 면밀한 실태조사 등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원주지방환경청은 현장에서 폐수 불법 유출이 확인된 강릉과 고성지역 골재채취장 2곳을 검찰에 고발 조치하고,

폐수 시료를 채취해 오염성분 분석에 들어갔습니다.
G1뉴스 최경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