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집중] <집중.1>주 52시간..버스노선 축소 '불편'
  • 이청초 기자 (cclee@g1tv.co.kr)
  • 작성일 : 2019년 02월 21일 조회수 : 1319
링크복사
[앵커]
남) '주 52시간 근로제'가 도입된 지 7개월이 지났는데요,

긍적적인 부분도 있지만, 일터 곳곳에서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진통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버스 업계에선 벌써부터 시외.시내 버스 노선의 폐지나 축소로 시민들의 불편이 커지고 있습니다.

여) 그나마 특례업종인 점을 감안해 주 68시간 제한이었는데, 유예기간이 끝나는 오는 7월부터는 주 52시간이 도입돼, 멈춰서는 '서민의 발'은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오늘 이 문제 집중 다뤄볼 텐데요,

먼저, 단축 근로제 이후 버스 운행 상황은 어떻게 변했는지 이청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터]
평창군 대화면 시외버스 터미널입니다.

동서울로 가는 버스의 운행 횟수가 지난해말부터 하루 4번에서 2번으로 줄었습니다.

원주행은 7회에서 4회로 크게 축소됐습니다.

경기도 성남 노선은 아예 없어졌습니다.



"옛날에는 (평창) 대화에서 경기도 성남가는 게 있었대요. 그게 간판에는 있었잖아, 지금 떼어냈는지 몰라도. 지금은 아주 없으니까 너무 불편해요."

정선은 노선이 폐지되거나 축소되지 않았지만, 첫차와 막차가 40분 가량씩 늦춰지거나 앞당겨졌습니다.

이 때문에 원주행은 막차 시간이 오후 5시 40분으로 당겨지면서, 퇴근시간이 오후 6시 이후인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난감한 상황에 놓였습니다.



"원주 버스가 막히면 춘천도 못가고 춘천 기타 외에 홍천이라든지, 기타 지역들은 갈 수가 없는거죠. 더군다나 충주나 이천 쪽에 사는 분들도 계시거든요."

지난해 7월부터 운수업종에도 단축근로제가 적용되면서, 노선이 대거 축소.폐지된 탓입니다.

지금까지 도내 시외버스 351개 노선 가운데, 운행횟수는 262회 줄었고, 86개가 중단되거나 폐지됐습니다.

앞으로가 더 문제입니다.

오는 7월부터 주 68시간에서 주 52시간으로 바뀌는데, 충분한 기사 인력이 공급되지 않는 한 추가 운행 감축은 피할 수 없는 실정입니다.

◀ S / U ▶
"운행이 중단되거나 축소된 노선 상당수가 고령인구가 많은 교통 소외지역에 집중돼 있어, 이들 지역 주민들의 불편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G1뉴스 이청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