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많이 본 뉴스] [제보]"화장실 열쇠까지.." 무인 점포 도난 잇따라
  • 윤수진 기자 (ysj@g1tv.co.kr)
  • 작성일 : 2020년 11월 24일 조회수 : 1029
링크복사
[앵커]
최근 사람 대신 기계만 들어서 있는 무인 점포가 눈에 띄게 많아졌습니다.
업주 입장에선 코로나 때문에 안그래도 어려운데 인건비 줄여서 좋고, 손님도 비대면이 편해서 늘고 있는건데요,
사람없다는 걸 악용한 무인 점포 털이가 덩달아 기승입니다.
윤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터]
새벽 4시쯤, 한 남성이 24시간 무인 카페 안을 서성입니다.

빈 쇼핑백을 몇 개씩 들고와 들락거리며 물건을 주워 담습니다.

CCTV가 있건 말건 마스크를 내리고 한껏 여유를 부립니다.



"20여 분 동안 이 남성은 카페 안에 있던 물티슈와 손 소독제같은 생활 용품은 물론, 벽에 걸린 화장실 열쇠까지 훔쳤습니다."

이벤트 사업을 하다가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아 궁여지책으로 낸 무인 카페인데,

도둑 걱정까지 해야하는 판에 기가 막힙니다.

[인터뷰]
"배신감이죠, 어떻게 보면. 저희가 24시간 하면서 히터도 틀어놓고 고객들에게 장소를 제공하는데 그런걸 좀 악용하는거니까."

얼마 전에는 대로변 무인 아이스크림 가게에도비슷한 차림의 남성이 나타나 장보듯 10만 원 어치나 쓸어 갔습니다.

지키는 사람없으니 안그래도 불안하긴 했는데 이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인터뷰]
"어제 물건을 채워놨는데 한 줄이 다 없어진 거예요. 황당하죠, 지금. 하루에 만 원 벌고 2만원 벌고 하는 가게에서 이렇게 가져가는 것도 그렇고."

바로 경찰에 신고했지만 범인은 잡히지 않고, 인근 무인 점포에 비슷한 피해가 몇달째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카페나 편의점, 세탁실 등 전국 무인 점포는 집계된 것만 3,000여 곳.

지키고 서 있는 사람 없다고 양심 팔아먹는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G1뉴스 윤수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