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많이 본 뉴스] 첫 거리두기 추석..마음만은 풍성히
  • 원석진 기자 (won@g1tv.co.kr)
  • 작성일 : 2020년 10월 01일 조회수 : 281
링크복사
[앵커]
추석입니다. 오늘 하루 어떻게 보내셨습니까?
코로나19 이후 처음 맞이한 명절이다보니 방역에 거리두기까지 이것저것 신경쓸 것도 많고, 분위기도 예전만 못했던 것 같습니다만,
그래도 명절은 명절인 것 같습니다.
가족의 정만큼은 한결 같았습니다.
원석진 기자입니다.


[리포터]
추석을 맞아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온가족이 오손도손 둘러앉아 정다운 담소를 나누고,

손주들은 푸근한 할아버지 품에 안겨 함박웃음을 짓습니다.

코로나19 탓에 애시당초 성묘나 나들이 계획은 접었지만, 가족에게 장소는 그리 중요하지 않습니다.

[인터뷰]
"이번 추석은 코로나19 때문에 애들이랑 이제 집에서 가족들끼리 단출하게 지내려고 하거든요. 밖에 안 나가고, 가족들끼리 집에서만."

공원 묘지는 예년보다 한산했습니다.

드문드문, 이제는 익숙한 듯 하나같이 마스크를 끼고, 조상님께 예를 갖춰 절을 올립니다.

제수 음식은 간소하게 차려왔지만, 어머니·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은 언제나 애틋합니다.

[인터뷰]
"집에서 차례를 지내드리고요. 산소에 간단하게 그냥 꽃 한 송이 가지고, 뵙고 가려고 왔어요."

나들이객들은 갑갑한 가슴을 달래려, 가을 해변을 찾았습니다.

어딜가나 마스크를 써야하는데도, 선선한 바닷바람을 쐬니 속은 한결 후련해지는 기분입니다.

[인터뷰]
"바다를 봐서 너무 마음이 뻥 뚫리는 거 같아서 너무 좋고. 바다처럼 코로나19도 좀 안정이 돼서, 원상태로 돌아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마스크와 거리두기가 익숙해진 달라진 추석,

이제는 과연 돌아갈 수 있을까 의문이 들기도 하지만 그래도 역시 변할 수 없는 하나는 가족의 정이라는 걸 되새긴 하루였습니다.
G1뉴스 원석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