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많이 본 뉴스] 고성 해변서 일가족 3명 파도 휩쓸려 숨져
링크복사
고성의 한 해변에서 모래 놀이를 하다 엄마와 아이 2명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숨졌습니다.

해경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늘(28일) 오후 1시56분쯤 고성군 토성면 용촌리 해변에서 39살 김모씨와 6살 아들 이모군, 6살 조카 김모양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다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모두 숨졌습니다.

경찰은 모래놀이를 하다 파도에 휩쓸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