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많이 본 뉴스] <안인.1> 사구가 사라진다..해안 침식 '위험'
  • 백행원 기자 (gigs@g1tv.co.kr)
  • 작성일 : 2020년 09월 21일 조회수 : 834
링크복사
[앵커]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부터 G1 8시 뉴스를 진행하게 된 이종우 기자입니다.

보다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고, 시청자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뉴스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첫 소식입니다.

G1 뉴스는 오늘부터 기획보도를 시작합니다.
동해안 해안 침식 문젠데요,

심각하기는 해도 어쩔 수 없는 자연 현상으로 보는 시각이 많았는데, 들여다보면 꼭 그렇지는 않습니다.

동해안 최대 사구이자 생태경관 보전지역으로 지정되어 있는 강릉 안인 지역의 염전 해변부터 보실텐데요,

1년에 3m씩 해안선이 후퇴하고 있습니다.
먼저, 정동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터]
모래가 뭉턱 잘려나가 절벽이 만들어졌습니다.

침식을 막아 보려고 쌓아둔 석축마저 여기저기 무너졌습니다.

남아 있는 모래절벽도 위태롭게 금이 가 있습니다.

동해안에선 유일하게 남아 생태경관 보전 지역으로 지정된 하시동·안인 사구와 맞붙은 염전 해변 모습입니다.

[인터뷰]
"해안 사구가 굉장히 멀리 비스듬하게 뻗쳐 있었는데 이게 사구가 다 깎여나가서 절벽이 형성되고 있습니다."

2018년 사진과 비교해보면 차이가 확연합니다.

넓고 평평하게 백사장이 펼쳐져 있었었는데,

2년만에 모래 절벽이 생겼습니다.

/도내 한 연구팀의 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작년 6월과 올해 7월 안인 지역 해안선을 비교했더니,

1년 새 해안선이 3m 가까이 육지쪽으로 후퇴했습니다./

모래 3만m³가 사라졌습니다.

[인터뷰]
"강원도 연안침식 실태조사 용역에서 2019년 6월부터 2020년 7월까지 평균 해빈폭 2.8m정도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것을 면적으로 환산하면 축구장 2개정도 면적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강릉 안인 지역의 하시동·안인 사구는 최소 2,400년 전에 형성된 지형으로,

동해안 형성 과정의 비밀을 간직하고 있고, 삵과 물수리 같은 멸종 위기종 등 500여 종이 서식하고 있어 지난 2008년 환경부가 생태 경관 보전 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G1뉴스 정동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