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많이 본 뉴스] 지자체 축사 악취 강수, 농가 '반발'
링크복사
[앵커]
축사는 악취와 환경오염 문제로 민원이 끊이지 않는 시설 중 하나죠,

자치단체마다 가축사육 제한 구역을 지정해 축사를 관리하고 있지만 곳곳에서 갈등은 여전합니다.

철원군은 도심 지역에 있는 축사를 원천 봉쇄하겠다며 건축 행위 제한을 강화하는 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나섰는데, 벌써부터 축산 농가의 반발이 거셉니다.

최경식 기자입니다.

[리포터]
돼지와 소, 닭 등 축사가 한데 밀집된 마을입니다.

가축 분뇨로 인한 악취가 유독 심해 철원군이 감시 초소까지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축 사육 제한 구역으로 묶어놨지만 축사 대부분은 제한 구역 지정 전에 생긴 곳이어서 적용되지 않습니다.



"우사도 있고 돈사랑 양계장도 있고 논 벌판에 엄청 많이 들어서 있어요. (가축)변 냄새가 바람타고 좀 (집에까지)풍겨 올 때가 있어요."

이렇게 가축 사육 제한 구역에 있는 축산 농가가 철원 지역에만 250곳으로 전체 농가의 절반에 가깝습니다.

대부분 주거 밀집 지역에 몰려 있다보니 악취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브릿지▶
"사정이 이렇자 철원군은 가축사육 제한 구역에 있는 축사의 모든 건축 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의 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나섰습니다."

개정안에는 축사를 신축하거나 증축하는 것은 물론 개·보수를 포함한 일체의 건축 행위를 금지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축산 농가들은 "과도한 재산권 침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특히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장기화로 지쳐있는 양돈 농가의 반발이 거셉니다.

[인터뷰]
"(축산농가들이 악취 해결하려고)계속 노력 중에 있는 과정인데, 갑자기 모든 재산권에 대해서 제재를 가한다면 저희한테 너무 가혹하지 않은가 생각이 듭니다."

철원군은 입법예고 기간인 오는 21일까지 의견서를 받은 뒤 조례 개정을 추진할 계획인데,

축산농가의 반발이 워낙 거세 의회 통과 여부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G1 뉴스 최경식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