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많이 본 뉴스] 재난지원금 형평성 논란..'결국 춘천시도'
링크복사
[앵커]
이렇게 재난지원금의 효과가 직접적으로 나타나는 건 좋은데, 지자체마다 지원 정책이 다르다보니 잡음도 나오고 있습니다.

재정 여건도 정책 방향도 다른데, 어디는 주고 어디는 안 준다는 여론도 있어서 선출직 자치단체장으로선 고민이 클 수 밖에 없는데요,

도내에서 유일하게 일반 주민을 위한 지원금이 없던 춘천시도 최근 지급 범위를 확대하는 걸 검토하고 있습니다.
최돈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터]
금액 차이는 있지만 강원도 내 대부분 시군은 정부 지원금과 별도로 자체 예산을 세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홍천군은 지역 주민 모두를 대상으로 도내에서 가장 많은 1인당 30만 원씩을 지급합니다.

예산은 200억 원 정도가 듭니다./

화천군은 1인 가구를 기준으로 30만 원씩 지급하는데, 62억 원이 들어갔습니다.

정선군은 도내에선 가장 먼저 지난 3월부터 70억 원을 투입해 모든 주민에게 20만원씩을 지급했습니다.

도내에서 유일하게 일반 주민 대상 재난지원금 정책을 고려하지 않은 곳이 춘천시입니다.

소상공인 피해 지원에 집중하겠다는 결정이었는데,

주민들은 소외나 차별로 받아들이며 불만은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춘천에만 지원금이 없다면 춘천시민들이 생활할때 불편함을 느끼고 이치에 맞지 않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아요. 형평성 있게 지원해주시는 게 좋지 않을까.."

규모가 비슷한 다른 지자체를 보면,

/원주는 강원도와 중복지급을 피해 모든 시민에게 8만 원씩을 지급하기로 했는데,

대상은 27만 명, 210억 원을 투입했습니다./

/강릉은 중위소득 100%를 기준으로 잡았는데, 60만원씩 5만 2천가구. 320억 원이 들어갑니다./



이런 가운데, 춘천시가 전 시민을 대상으로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리포터]
/다만, 춘천시는 지급 범위를 기존 소상공인에서 일반 시민을 확대한다는 방침을 바꾼 것일 뿐,

아직 지급 범위나 규모, 시기 등 구체적인 논의는 아직 시작 단계라고 밝혔습니다./

춘천시는 지난 3월 코로나19에 따른 소상공인 지원 대책을 내놓고 예산은 100억 원 정도를 편성했습니다.
G1뉴스 최돈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