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많이 본 뉴스] <기동>의암호로 유입된 흙탕물 수천 톤..'어디서?'
  • 윤수진 기자 (ysj@g1tv.co.kr)
  • 작성일 : 2020년 04월 02일 조회수 : 818
링크복사
[앵커]
춘천 의암호에 지난 주부터 원인 모를 흙탕물 띠가 나타났습니다.
주요 관광지로 가는 길목이어서 민원이나 제보가 잇따랐는데요, 취재진이 흙탕물을 거슬러 올라가보니 인근 공사장이 근원지였습니다.
수천톤이 흘러든 것으로 추정됩니다.
기동취재, 윤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터]
북한강 지류인 춘천 의암호가 황톳빛으로 얼룩덜룩합니다.

흙탕물 띠는 소양강 처녀상의 다리 아래를 거쳐 명소가 된 스카이워크를 지나 수km 이어집니다.



"흙탕물이 유입되는 곳을 찾아 거슬러올라와봤습니다. 이곳은 빗물이 들어오는 우수관로인데 보시는 것처럼 이곳으로부터 누런 흙탕물이 계속 퍼져나가고있습니다."

일단 오탁 방지망을 설치하긴 했는데, 한 눈에 봐도 역부족입니다.

관로가 이어지는 곳을 거슬러 올라가봤더니,지하 6층, 지상 20층 규모의 오피스텔 신축 공사현장이 나옵니다.

땅을 파내려가는 과정에서 나온 흙탕물을 그대로 의암호로 버린겁니다.



"(흙탕물이 유입되는 걸 알고 계셨어요?) 예 뭐, 알고 있었어요. 지구로 내려가다 보니까 공간이 안나와서 어떤 침전소 이런걸 만들어야되는데 저희들이 못 만들었어요."

1m만 파도 지하수가 나오기 시작하는데, 일주일 전 공사를 시작해 벌써 22m를 파냈습니다.

하루 400t 정도가 나오니까 흙탕물 2,800여t이 의암호로 유입된 셈입니다.

/유출 지점의 부유물질량은 242mg/L로, 호소 환경기준상 '약간 나쁨'인 15mg/L의 15배를 넘는 수치입니다./



"부유물질이 많이 들어가면 다른 유기물질까지 많이 들어가니까 하천에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거든요, 지속적으로 문제가 되면."

관광객이나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어서 지난주부터 민원이 들어와 춘천시가 한 차례 경고했지만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추가적으로 더 조치를 해달라고 해서 전문가가 오늘 중으로 내려와서 더 세부적인 조치를 할 예정입니다."

시공사 측은 흘러든 흙탕물 오염 정도가 과태료 부과 대상은 아니라면서도,

일단 작업을 중단하고 부유물질을 가라앉힐 수 있는 침수지를 설치하는 등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G1 뉴스 윤수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