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많이 본 뉴스] 코로나19 발생..교육당국 '초긴장'
  • 송혜림 기자 (shr@g1tv.co.kr)
  • 작성일 : 2020년 02월 22일 조회수 : 1192
링크복사
[앵커]
상황이 점점 엄중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어린 자녀 있는 가정의 걱정이 크실텐데요,
강원도교육청도 바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오늘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유치원을 휴원할지, 개학을 연기해야 되는 건 아닌지 논의했습니다.
보도에 송혜림 기자입니다.

[리포터]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강원도교육청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일부 유치원이 개원 중이고, 초·중·고등학교 등 일선 학교도 개학을 앞두고 있기 때문입니다.

◀ S / U ▶
"강원도교육청은 현재 정부와 협의를 끝내고, 도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을 중심으로 유치원 휴원에 들어갔습니다.

또 상황에 따라 도내 전 지역으로 휴원을 확대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강원도교육청은 비상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방과 후 돌봄교실은 운영하지 않는 것을 권고하고, 부득이하게 수요가 발생하면 보건소와 적극 대응해 방역에 나섭니다.

교육청 내부 행사는 모두 취소하거나 연기했습니다.

가장 관심이 큰 초·중·고교의 개학을 연기할 지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교육부와의 협의가 필요하기 때문인데, 현장의 혼선을 막기위해 늦어도 다음주 안에 결론을 내기로 했습니다.

다만, 학원은 휴원을 적극 권고할 계획이며, 확진자가 나온 지역에는 체육관 같은 학교 관련 시설을 모두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확진자 관련 지역에 대해서는 학교방역을 바로 실시하고, 그 외 지역도 전체적으로 방역을 실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 추진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제 중요한 건 개인 차원의 예방입니다.

꼼꼼하게 손을 씻고, 마스크는 반드시 착용해야하며 기침 예절은 물론이고 가급적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는 피하는 게 좋습니다.

코로나19는 신속한 검사와 진단이 가장 중요한데,

열이 나거나 기침이 나면 곧바로 병원 응급실에 가면 안됩니다.

보건소나 콜센터에 먼저 문의하고 가까운 대중교통보다는 자가용으로 선별진료소를 찾아야 합니다.

현재 강원도내 선별진료소는 강릉 5곳, 춘천 3곳, 원주 3곳 등 총 38곳입니다.
G1뉴스 송혜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