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많이 본 뉴스] <기동.2> 야생멧돼지 사체 처리 '구멍'..밀렵도 여전
링크복사
[앵커]
돼지열병이 심각하다고 온통 난리인데 이걸 약이라고 먹어도 되는 건지 이해되지 않는데요.

멧돼지 관리 시스템에 구멍이 나있는 것만은 분명해 보입니다.

대규모 포획 작전을 틈타 신고없이 야생 멧돼지를 잡아 거래하는 밀렵도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이어서 조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터]
최근 철원에서 정식 허가를 받은 엽사가 포획한 야생멧돼지입니다.

멧돼지를 잡으면 피와 조직을 채취한 뒤 사체 사진과 GPS좌표를 자치단체에 보내고 자리를 뜹니다.

자치단체는 위치를 확인한고 사체 매몰팀을 보냅니다.

보통 하루 이상 사체는 방치됩니다.



"잡아 놓은거 좌표를 찍어주면 바로 오는게 아니고 다음날 들어오거든요. 그러다보면 다른 짐승이 먹을 수는 있어요. 민간인들이 훼손할 수도 있잖아요. 전에 그런거 있었어요."

이 과정에서 피를 빼려고 절개해 놓은 멧돼지 사체에서 쓸개만 없어진 경우도 있고,

지난해 12월 철원에서는 사체 하나가 통째로 사라지기도 했습니다.



"길 옆에 잡아 놓을 때도 있잖아요. 산에 등산하는 사람들도 있고. 그 사람들이 훼손해서 쓸개를 뗄 때도 있어요. 시골이다보니 옛날부터 밀렵으로 잡아먹는 사람들이 많아요."

처리 절차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건 물론이고 대대적인 포획을 틈탄 밀렵도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야생 멧돼지를 포획해 신고하면 포상금이 30만원이고, 쓸개를 밀거래하면 적어도 50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 이상 받을 수 있습니다.



"사냥꾼들도 신고하면 개체를 끌고 내려와야해서 귀찮으니까 신고를 안해. 그냥 (쓸개를) 떼고. 신고하면 공무원들이 와서 뒷처리를 해야하니까 귀찮은거야"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가 터진 뒤 전국적으로 야생멧돼지 6만 2천여마리가 포획됐는데,

여전한 밀렵과 쓸개 거래는 돼지열병 확산으로 이어질수 있는 만큼 방역당국의 정확한 실태 조사가 시급해 보입니다.
G1뉴스 조기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