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많이 본 뉴스] 극빈층 창업 자금 지원 '그림의 떡'
링크복사
[앵커]
신용도나 소득 수준이 낮아서 은행 문턱을 못 넘는 저소득층이 자립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이들을 위한 이런저런 지원 제도가 시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조건이 까다롭습니다.

돈이 없어 이런 제도를 찾는 건데, 돈이 있어야 이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최돈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터]
춘천지역 자활센터에서 1년 넘게 일해 온 최상훈 씨.

기초생활수급 대상자이지만 생계 급여를 받지 않고 자활 일자리를 통해 매달 100만 원 정도 벌고 있습니다.

열심히 일해 보지만 월급은 늘 똑같습니다.

그나마 이런 자활 일자리도 일정 기간이 지나면 그만둬야 해 실제 자립엔 도움이 안됩니다.

최씨가 창업을 결심한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인터뷰]
"기초생활수급자로 그만 살고 여기서 벗어나서 나름의 사업체를 갖고 사업을 번창하게 하고 싶은 꿈이 있죠."

[리포터]
최씨처럼 자립하려는 극빈층들을 위한 창업 자금 지원 제도가 있지만 '그림의 떡'입니다.

자치단체가 운영하고 있는 자활기금은 담보나 연대 보증인을 세워야 받을 수 있습니다.

담보나 보증 없이 싼 이자로 사업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정부의 미소금융 제도가 있지만, 사업자금의 절반을 스스로 마련해야 하는 등 조건을 맞추기가 쉽지 않습니다.



"만약 천만원을 빌렸다면 이자하고 원금해서 매월 30만원씩 갚아야되요. 돈 하나 없이 창업하면 갚을 수 없어요. 자기자본이 그래도 반은 있어야 이 정도는 갚습니다."

[리포터]
지원금 회수율을 높여 자금 안정성을 확보하고 더 많은 사람들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서 라지만,

저소득층의 자활을 위해 대출 문턱을 낮추어준다는 취지와는 달리 여전히 장벽이 높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 S / U ▶
"한편, 강원도 시장군수협의회는 최근, 형편이 어려운 저소득층의 창업 자금 마련을 위한 대출 신청 조건을 완화해달라는 건의안을 정부에 제출했습니다.
G1뉴스 최돈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