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전통시장 안심하세요"
  • 백행원 기자 (gigs@g1tv.co.kr)
  • 작성일 : 2020년 09월 30일 조회수 : 205
링크복사
[앵커]
코로나 시대, 거리두기가 일상화되며 처음 맞는 추석이지만, 명절은 명절이라 전통시장이 모처럼 북적였습니다.

긴 불황에 웃을 일 없던 상인들도 오랫만에 활기를 되찾았습니다.
백행원 기자입니다.

[리포터]
시장 통로가 장보는 사람들로 발 디딜 틈 없습니다.

마스크를 썼어도, 사고파는 흥정소리가 시끌벅적합니다.

예전 명절 때만은 못해도, 추석을 하루 앞둔 전통시장은 활기찼습니다.

고소한 전 냄새, 튀김 냄새가 시장 골목마다 진동하고, 송편은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갑니다.

[인터뷰]
"차례지내고요, 가족들이 먹을 거예요, 기쁘죠. 가족들 오래간만에 만났는데 같이 즐겁게 행복한 추석 보낼거예요."

손님 구경이 힘들었던 상인들 얼굴에도 모처럼 웃음꽃이 피었습니다.

대목이지만, 올해는 물건 파는 것보다 방역에 더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연휴 시작 전 이미 시장마다 철저한 방역을 마치고 손소독제를 비치했습니다.

연휴기간에도 시간을 정해 전문 방역을 하고,
상인들도 시간 날 때마다 자체 소독을 합니다.

마스크 착용도 필수, 틈틈이 손님들에게 거리두기 안내도 합니다.

[인터뷰]
"확 트인 곳이니까 코로나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 전통시장 좀 많이 애용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계속된 불황에 힘겨웠던 상인들도, 코로나 우울증에 지쳤던 주민들도,

마음놓고 쉴 수 있는 추석이길 바라게 되는 연휴 첫날이었습니다.
G1뉴스 백행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