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춘천 시내버스 "어쩌다 이 지경까지"
링크복사
[앵커]
춘천 시내버스 문제, 오늘도 짚어봅니다.

춘천시민버스 운영 주체였던 협동조합이 경영권 포기를 했다는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인수한지 2년도 안돼 다시 파행이 불가피해졌습니다.

가뜩이나 엄청난 보조금이 투입됐던 터라, 시민들은 허탈감과 함께 버스 행정에 대해 강한 불신을 갖게 됐습니다.

어쩌다 이 지경까지 오게 된 건지,
최돈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터]
춘천 녹색시민협동조합이 대동.대한운수를 인수하고 시민버스를 출범시킨 건 지난해 7월.

당시 춘천 시민버스의 자산은 43억원 정도였는데, 부채는 두 배에 달했습니다.

자금력이 부족한 신생 협동조합이 인수한 탓이 컸습니다.

그런데도 직원을 늘리고 버스는 증차시켰습니다.

적자가 커질 수 밖에 없는 구조인 겁니다.

결국 춘천시 보조금만 계속 늘고 있습니다.

올들어 현재까지 90억원이 지급됐고, 춘천시 용역에 따르면 연말까지 30억원이 더 필요한 상황입니다.

시민버스 출범 이전에 시내버스에 투입되던 보조금이 6~70억원 정도였던 걸 감안하면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겁니다.

코로나 19 사태로 승객 감소가 불가피한 점을 고려하더라도 운영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자본력 없는 협동조합이 시작을 하다보니까 시작부터 재무상태가 엉망이었던 거죠. 그런데 춘천시는 시민의 발이라는 명분으로 계속 예산을 투입하는 꼴이 되다보니까 밑 빠진 독에 계속 붓는 결과가.."

[리포터]
승객 요금만으로 수익이 날 것으로 기대됐던 '시내권 노선'에도 적자가 발생했습니다.

막대한 혈세가 투입됐는데도, 시민들은 오히려 버스 이용에 불편을 느끼고 있습니다.

승객들의 불만이 커지자, 노선이 수차례 조정됐지만, 아직도 혼선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버스는 바로 오나요. 버스가 오지 않고 엉망이예요. 여기(중앙로)에다 내려놓고 여기서 내리면 다시 갈아타야지 그게 안 불편하겠어요. 지금도 한 시간째 기다리고 있어요. 환승은 되나요."

[리포터]
춘천시가 비효율적인 노선을 바꾸겠다던 명분도,
시내버스에 투입되는 예산을 크게 줄이겠다던 실리도 모두 잃은 셈입니다.



"춘천시는 이곳 시내버스 차고지를 신축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는데, 이 사업엔 예산 100억원이 투입될 예정입니다.
G1 뉴스 최돈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