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집중>1.주민은 안중에도 없는 '풀뿌리 의회'
  • 백행원 기자 (gigs@g1tv.co.kr)
  • 작성일 : 2020년 07월 02일 조회수 : 509
링크복사
[앵커]
남)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 G1 8시뉴스는 자신들을 뽑아준 주민들은 안중에도 없고, 자신의 권력 키우기와 사익 추구, 당파 싸움에 매몰된 지방의회 원구성의 폐단을 비판하려고 합니다.

21대 국회가 개원하자마자 원구성 문제로 시끄러운데, 도내 시.군 기초의회의 행태도 더하면 더했지 못하지가 않습니다.

곳곳에서 보고 있기 낯부끄러울 정도로 진흙탕 싸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여) 저마다 입장은 있지만, 결국은 당선만 되면 끝이고 한자리 차지하면 그만이라는 건데,

지켜보는 주민들, 한번이라도 생각이나 해 본건지 의심스럽습니다.
집중취재 먼저 백행원 기잡니다.

[리포터]
강릉시의회는 후반기 첫 의사 일정을 파행으로 시작했습니다.

회의는 커녕 고성만 오갔고, 민주당 의원들은 본회의장을 점거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이 원구성을 놓고 사전 협의를 요구했는데,

총선을 앞두고 무더기 탈당했던 통합당계 무소속 의원들이 거부했기 때문입니다.

"소속 정당이 없어 일치된 의견을 낼 수 없다"는 이유였습니다.

옥신각신하더니 결국 통합당계 무소속 의원들만으로 의장 선출을 강행했고,

[인터뷰]
"빨리 원구성을 해서 뭔가 의회가 정상적으로 운영이 되어야하지 않냐..."

민주당에선 날치기라며 모든 의사 일정을 거부했습니다.

[인터뷰]
"의장 무효 소송 가처분 신청을 해서 이것이 법적으로 도덕적으로 상식적으로 얼마나 잘못된 부분인지 시민들에게 알리고 법적으로 책임을 물을 예정입니다."

춘천시의회는 반대로 통합당 의원이 집단 퇴장한 뒤 민주당 의원만으로 의장을 선출했습니다.

부의장과 상임위원장은 뽑지 못했습니다.

스스로도 겸연쩍었는지 늘 하던 인터넷 의회 생중계도 끊었습니다.

횡성군의회에선 초선 권순근 의원이 의장단 선출 직전 민주당에 탈당계를 내고 통합당 의원들의 지지를 받으며 의장에 선출돼, 후폭풍이 일고 있습니다.

동해시의회와 양양군의회에서도 의장 선출을 놓고 비슷한 사례가 발생해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습니다.

◀스탠드업▶
"상생과 소통을 강조하는 기초의회들이 정말 상생과 소통의 의지가 있는건지 주민들은 묻고 있습니다.
G1뉴스 백행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