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집중2> 당선만 되면 끝, 정당공천제 무용
링크복사
[앵커]
도대체 왜 이런 일들이 벌어지는 걸까요?
의장이나 상임위원장 역할을 맡아서 의정 활동을 더 잘 해보려는 건 아닐 겁니다.

완장을 차서 다음 선거를 유리하게 치르겠다는 건데,

당장 자리 차지하기 위해서는 주민도, 공천장 받은 정당도 필요없다는 행태에 주민들의 시선은 싸늘합니다.
이어서 김기태기자입니다.

[리포터]
볼썽사나운 자리 다툼의 이유는 분명합니다.

2년 뒤 선거 때문입니다.

의장이나 부의장, 상임위원장 같은 '타이틀'은 지방선거에서 무시할 수 없는 강점입니다.

지역구 사업에 대한 예산을 확보하기에도 유리합니다.

전반기보다 후반기 원구성이 더욱 치열한 이유입니다.



"다음 선거 나갈때 본인이 타이틀 자체가 뭔가 하나를 경력을 넣을 수 있으니까 위원장이라도 하면.. 그리고 업무추진비를 쓸수 있다는 거.. 금액은 많지 않지만.."

합종연횡을 해서 잠깐 욕먹고, 의회가 파행되서 일 못하고, 혹여 당에서 제명되더라도 당선에 도움만 된다면 '남는 장사'가 되는 셈입니다.

당내 서열이나 질서에 따라 자리를 끼리끼리 나누고, 자연스럽게 공천장으로 이어지는 게 관례가 된 지 오래입니다.



"여·야 할 것없이 서로 그냥 상대방에게 유리한 쪽으로 시의장이나 군의장, 부의장, 위원장 이런 것들을 나눠먹고 있다는 것이죠."

주민보다는 국회의원이나 시장, 군수와 정치적 연대가 중요해 집니다.

주민을 대표해 집행부를 견제하고 감시하는 본연의 역할 보다는 당선 가능성을 저울질하며 '거수기'를 마다하지 않는 악순환이 반복됩니다.

이럴바엔 기초·광역의원 공천제를 폐지하자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의원들이 지역 주민만 바라보고 일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자는 겁니다.

[인터뷰]
"(정당공천제) 보완으로는 안된다. 그럼 또 폐지에 따른 부작용도 고려를 해야 하잖아요. 이런 것들을 충분히 논의하는 시간을 이제는 본격적으로 가져야 될 것이 아닌가 그런 생각을 하게됩니다."

'당선만 되면 끝'이라는 생각에 빠져있는 기초의원들의 안일한 생각에 경종을 울릴 수 있도록
유권자들의 견제와 감시도 필요해 보입니다.
G1뉴스 김기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