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마스크 안 쓰시면 못 탑니다"
  • 윤수진 기자 (ysj@g1tv.co.kr)
  • 작성일 : 2020년 05월 26일 조회수 : 388
링크복사
[앵커]
오늘 버스나 택시 타려다가 마스크 안썼다고 해서 낭패 보신 분 있으신지요?

정부가 대중교통에서의 감염 연결 고리를 끊겠다는 특단의 대책을 내놨는데,

오늘부터는 마스크 안쓴 승객은 승차 거부를 해도 되고, 내일부터는 마스크없이는 비행기를 탈 수 없습니다.
윤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터]
마스크 없이 택시를 탄 손님, 결국 한소리 듣습니다.



"(오늘부터 마스크 안 쓰면 택시하고 버스 못타요) 아, 진짜요? 마스크 때문에 얼굴에 뭐 나가지고.."

무심코 버스를 타려던 승객도 딱 걸립니다.



"(할머니, 오늘부터는 마스크 안 쓰면 대중교통 이용을 못해요.) 예, 알겠습니다, 쓸게요. 저 있어요. (꼭 쓰고 다니셔야 돼요)"

무더워지는 날씨 탓에 마스크 안 쓰는 사람이 늘자, 정부가 특단의 조치를 취한겁니다.

기사는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하고, 어기면 자자체가 개선 조치를 내릴 수 있습니다.

사업정지나 과태료 처분으로 엄격하게 금지했던 승차 거부도 마스크 미착용 승객에게는 할 수 있도록 허용했습니다.



"하지만 시민 대부분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버스에 올라, 시행 첫날임에도 큰 혼선은 빚어지지 않았습니다. "

다만 승객을 직접 제재할 법적 근거는 없어서 마스크 착용 여부를 단속할 수는 없고,

기사 입장에서도 손님과 혹여 실랑이가 벌어질까 승차 거부가 아직은 부담스럽습니다.

[인터뷰]
"저희 입장에서는 승차 거부를 원래 못하니
까.. 승객하고도 싸우기 싫고, 좋은 게 좋은 거
라고 승객하고 다투기 싫어서요."

물론 대부분 시민들은 효과적인 방역을 위해 강화된 조치를 받아들이는 분위기입니다.

[인터뷰]
"예방을 위해서는 강제적이기는 하지만 더이상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괜찮은 조치라고 생각합니다."

내일부터는 비행기 탑승객에게도 마스크 착용 지침이 적용됩니다.

그동안 운수종사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우는 버스가 9건, 택시는 12건으로 집계됐습니다.
G1 뉴스 윤수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