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결국... 갈아엎는 유채꽃밭
  • 백행원 기자 (gigs@g1tv.co.kr)
  • 작성일 : 2020년 04월 03일 조회수 : 541
링크복사
[앵커]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봄 축제가 실종됐다는 보도 전해드렸는데, 코로나가 축제만 없앤게 아닙니다.

답답한 마음에 꼭 축제가 아니더라도 봄꽃 구경을 하려는 상춘객이 몰려들자,

삼척시가 안타깝지만, 애써 키운 유채꽃밭을 모두 갈아 엎었습니다.
백행원 기자입니다.

[리포터]
동해 푸른 파도 옆이어서 그런지 유달리 샛노랗게 봄을 알렸던 삼척 맹방 유채꽃은 관광 명소이자 주민에겐 자부심이었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사정이 딱하게 됐습니다.

트랙터가 지나가는 자리마다 유채꽃밭은 황무지로 변합니다.

코로나19 때문에 20년 가까이 이어오던 축제를 취소했지만, 그래도 꽃구경 오는 손님을 막을 길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브릿지▶
주말마다 통제선을 설치하고 차로 지나가면서 꽃구경을 하도록 권했지만, 개방지다보니 밀려드는 상춘객을 완전히 통제할 수가 없어 고심끝에 폐기를 결정했습니다.

지난 가을 심어 8개월 동안 가꾼 꽃밭인데 갈아 엎는데는 30분밖에 안걸렸습니다.

[인터뷰]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일년동안 길러가지고 관리해서 이렇게 길러놨는데...트랙터가 이렇게 갈아엎을때는 얼마나 속이 상하겠습니까"

벚꽃이 만개한 강릉에서도 예년 같으면 꽃구경 오시라고 홍보가 한창일텐데, 올해는 통제선을 그어 놓고 출입을 막았습니다.

주차장도 없애고 '드라이브 스루' 벚꽃 구경을 권하고 있는데,

수십년된 벚꽃나무를 유채꽃처럼 갈아엎을 수도 없어 가슴앓이만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올해 같은 경우는 좀 자제를 해 주시고, 내년에도 좋은 벚꽃이 많이 피고하니까 내년에는 많이 찾아주셨으면 합니다."

야속하게 길어지는 코로나19 사태는 봄꽃 구경의 낭만마저 앗아가버렸습니다.
G1뉴스 백행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