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공공기관, 코로나 차단에 '사활'
링크복사
[앵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는 역시 공공 부문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자칫 직원 한명이라도 감염되거나 확진자가 방문하기라도 하면 청사가 폐쇄되고 업무는 마비되기 때문에, 공공기관마다 바이러스 차단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이종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터]
강릉시 청사입니다.

주 출입구 뿐만 아니라 후문에도 열 감지기가 설치돼 있습니다.

공무원과 민원인 등 모든 출입자들의 발열 체크를 하고 있습니다.

업무 중 전 직원들은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일부 직원들이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했던 외부 업체 관계자들과 만난 일이 확인되면서,

해당 부서 전체가 폐쇄되는 등 한때 초비상이 걸렸습니다.

다행히 밀접 접촉자였던 업체 직원들이 코로나 바이러스 음성으로 나와 더 큰 사태는 면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인터뷰]
"혹시라도 시 공무원들이 감염되면 걷잡을 수 없는 행정 마비 상태가 오기 때문에 선제적으로 저희들이 방역을 위해서 (직원 격리 조치)했습니다."

수십 수백명의 공무원들이 일하고 있는 다른 공공기관들도 코로나 19 사태로부터 청사 지키기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춘천지방법원은 일부 재판을 연기하기 위해 재판 일정을 조정하는 등 법원 검찰도 차단 방역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일선 경찰서들도 직원과 민원인들을 대상으로 발열 검사와 손소독 등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저희 경찰에서 의심환자나 확진환자가 발생했을 경우 지역 치안에 큰 영향을 줄 수 있기때문에 특별히 경찰에서는 확산 방지를 위해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공공기관들은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 될 것에 대비해, 확진자 방문이나 직원 감염 등 만약의 상황에 대비한 비상 업무 메뉴얼 마련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최악의 경우, 청사 전체 폐쇄가 불가피한 상황이 올 수도 있어, 공공기관마다 코로나 19 차단에 혼신의 힘을 쏟고 있습니다.
G1 뉴스 이종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