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코로나19 속 '빛나는 시민 의식'
링크복사
[앵커]
강원도에선 다행스럽게도 며칠째 추가 확진자가 나오고 있지 않지만, 상황은 여전히 엄중합니다.
다들 걱정과 불안이 앞서지만, 이런 가운데서도 나보다 더 힘든 이웃을 생각하며 돕는 시민들이 적지 않습니다.
모두 어려울 때 빛나는 시민의식이 코로나 사태 극복에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이종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터]
지역 의료원마다 입원 환자들의 퇴실 절차가 한창입니다.

코로나 19 확진자의 병상을 확보하기 위해 병실을 모두 비워줘야 하기때문입니다.

다른 병원으로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 뿐만 아니라 추가 비용 부담도 생길 수 있어,

다들 불만이 있을 법도 하지만, 대부분 코로나 사태 해결이 우선이라며 의료원의 지침에 적극 따르고 있습니다.

최근 강릉의료원에서 양쪽 무릎 수술을 받은 조학철 할아버지도 흔쾌히 조기 퇴원에 응했습니다.

[인터뷰]
"수술 마치고 집에 가서 재활치료 할 수 있으니까 좀 힘들지만 우리가 이럴 때 동참해야지, 지금 우리 나라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그런 마음으로.."

코로나 19 감염 우려에 헌혈량이 급감했다는 소식에 자발적으로 헌혈에 나선 시민들도 많습니다.

이럴때 일 수록 헌혈 동참을 해야 한다는 말도 잊지 않습니다.

[인터뷰]
"혈액이 부족한 분들한테는 아주 중요한 때니까 그런 분들을 위해서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모두 헌혈에 참여해 주셨으면 고맙겠습니다."

코로나 19 여파로 독거 노인 등 취약 계층의 고충이 더욱 커지자 이들을 돕기 위한 손길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복지관 등에서 무료 급식이 일시 중단되면서, 끼니 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르신들을 위해서 일일이 식재료를 전달해 주는 자원봉사자들의 발길이 바빠졌습니다.

외곽지역 곳곳을 돌아야 하기때문에 차량 기름값도 만만치 않지만, 오히려 더 큰 기쁨을 얻는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코로나 때문에 (어르신들이) 사람을 못 만나니까 저라도 가면 너무 반가워 하시니까, 그런게 좋죠 저희가. 많이 나가고 싶은데 나가질 못하시니까.."

도 소방본부가 코로나 19 피해가 큰 대구지역에 인력을 지원하는 등 공공기관과 단체들도 코로나 사태 해결에 적극 대응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자신의 안전은 물론 타인도 배려하는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시민들의 작은 실천들이 이번 코로나 19 조기 종식에 가장 큰 밑거름입니다.
G1 뉴스 이종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