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춘천시 '채용 중단' 지시 논란
링크복사
[앵커]
사람 뽑는다고 채용공고가 났는데 이틀만에 공고가 사라졌습니다. 뽑긴 뽑는건지, 뽑았는지 아무런 설명이 없었습니다.

지원자로선 매우 답답하겠죠. 춘천지역 폐기물 을 처리하는 업무를 위탁 받은 민간 회사 얘기입니다.
그런데 채용 공고를 내리라고 요구한 게 춘천시여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최돈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터]
춘천시로부터 폐기물 처리 업무를 위탁받은 민간 업체입니다.

처리 물량이 꾸준히 늘고 있고 지난해 주 52시간 근무제까지 도입돼 손이 부족합니다.

춘천시는 인력 충원이 필요하다는 업체 요구를 받아들여 지난달 15명을 더 뽑을 수 있도록 계약 조건을 바꿨습니다.

업체는 지난 3일 채용 공고를 냈는데, 이틀만에 공고는 사라졌습니다.

춘천시가 돌연 채용 절차를 중단하라고 업체에 요구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빨리 충원되지 않으면 저희 직원들이 한계 상황에 다달았습니다. 발주청인 춘천시 입장을 무시할 수 없는거고 그분들이 어떤 사정으로 채용공고를 내려라하시는지 모르겠지만 그 사이에도 이력서가 많이 접수됐습니다."

[리포터]
춘천시는 3년 전 같은 일을 맡았던 위탁 업체 일부 노동자들이 복직을 요구하며 민원을 제기해 채용 절차를 중단해달라고 요청했을 뿐 강압은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특정인의 채용을 포함한 민원 해결을 위해 민간 기업 채용에 시가 관여한 셈입니다.

[인터뷰]
"집행부서와 계속적인 협의를 통해서 공무원으로서 지역 사회 갈등을 끌어안고 같이 가야하는 방향을 모색하려고 합니다."

[리포터]
채용은 중단됐지만 공고 이틀만에 27명이 지원했습니다.

합격인지 불합격인지, 왜 늦어지는지 이유나 설명 없이 연락만 오길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른 일자리를 구할 수도 없습니다.

[인터뷰]
"채용을 못하게 하는거죠. 시에서. 어디 가지도 못하고 있죠. 지금 기다리고 있죠. 확답을 주면 관계가 없는데 확답을 안 주니까 그게 문제인거죠."


[리포터]
업체는 직원들의 업무 과중이 심하다면서 춘천시 입장과 별개로 다음주 채용 절차를 재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G1뉴스 최돈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