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경기장 관리, 결국은 강원도 부담
  • 홍서표 기자 (hsp@g1tv.co.kr)
  • 작성일 : 2019년 07월 19일 조회수 : 262
링크복사
[앵커]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 활용 문제는 결국 강원도가 떠 안게 됐습니다.

경기장 사후활용 용역 결과가 나왔는데, 정부 지원 규모가 기대보다 적게 나와,

이제 강원도 스스로 자구책을 마련해 해결해야 할 처지가 됐습니다.
보도에 홍서표 기자입니다.

[리포터]
지난해 동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끝났지만, 경기장을 향후 어떻게 운영 할지가 큰 고민거리였습니다.

강원도는 정부가 책임져 줄 것을 요청했고, 정부는 다른 대회나 지역과의 형평성을 이유로 난색을 보였습니다.

결국 지난해 11월 정부와 강원도는 한국개발연구원 KDI에 사후관리와 활용을 위한 연구 용역을 의뢰했고, 그 결과에 무조건 승복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용역 결과가 나왔는데 걱정이 커졌습니다.

/강원도 등에 따르면 KDI는 스피드스케이팅과 하키센터, 슬라이딩센터 3곳에 정부가 지원 가능한 예산을 연간 5억 원에서 최대 9억6천만 원으로 봤습니다.

강원도가 정부에 요청했던 28억3천만 원의 34% 수준에 불과합니다./

◀stand-up▶
"용역 결과가 강원도에 불리하게 나오면서 강원도가 당장 내년부터 사후활용을 위한 자구책을 마련해야 할 상황입니다."

[인터뷰]
"정부에 용역 결과를 포함한 국비 지원 요청을 하면서, 사후활용에 따른 추가 지원하는 방안, 이런 것도 지금 같이 강구하고 있습니다."

강원도는 자체 분석으로 3개 경기장에 대한 수익 대비 관리비용을 추산한 결과, 연간 40억5천만 원 정도의 운영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결국 그만큼 강원도가 메꿔야 하는 겁니다.

실제 운영을 해 봐야 더 정확한 금액이 나오겠지만, 정부가 최대로 줄 수 있다는 9억6천만 원을 제외해도, 해마다 30억원이 넘는 돈을 투입해야 합니다.

정부는 강원도의 자구책 마련에 도울 방법이 있으면 지원할 계획이지만, 역시 해결 주체는 강원도라는 입장입니다.



"강원도에서 자구책을 마련한다니까 그걸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활용 계획을 잘 수립했으면 좋겠습니다. 그 시설을 어떤 용도로 사용을 하고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강원도는 더이상 정부로부터 추가 지원을 끌어내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판단하고,

민간업체 위탁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경기장 3곳에 대한 사후활용 대책 마련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G1뉴스 홍서표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