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DMZ 스토리 3
전쟁에서 평화로, 냉전에서 번영으로... 분단의 아픔, 비극의 땅에서 벗어나 위대한 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지닌 DMZ 이야기
방송일시 토요일 오전 8시 15분
연출/조연출 손승원 / 박은선
작가/스크립터 안윤경 / 박지원, 서희주
촬영 김종석, 심덕헌 ,김상민
스토리텔러 함광복
4부 소이산, 60년 금단의 문을 열다
작성자 :dmzstory3
등록일 :2021-12-21
조회수 :294

방송 일정 : 2021년 12월 25일 토요일 오전 8시 15분



한국전쟁 이전 화려했던 구 철원의 역사를 기억하고 있는 철원역사의 중심지.

철원평야를 한눈에 굽어볼 수 있어, 고려시대부터

외적의 출현을 알리던 제1로 봉수대가 위치하였던 곳. 소이산.

 

그러나 한국전쟁으로 금단의 땅이 되었다.

전쟁 중 건설된 미군 레이더 기지와 발칸포 기지를 시작으로

이후, 한국군이 주둔하며 산 전체가 지하벙커와 진지, 지뢰밭으로 요새화됐다.

그렇게 한국전쟁의 역사 또한 품게 된 소이산은 오랜 시간 민간인의 출입이 통제되었다.

 

민간인의 접근이 허용된 것은 전쟁 후 60년이 지나서였다.

시민단체생명의 숲2006천년의 숲수상자로 선정하며 이름이 알려지게 됐고

2011년 행정안전부 친환경 생활공간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를 지원받아

둘레길, 전망대 오름길 등 총 4km의 숲길과 각종 편의시설을 설치,

2012년 마침내 평화의 숲으로 개방됐다.

 

전쟁의 유물인 지뢰밭이 지켜낸 숲.

그 가치를 인정받아 60년 만에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온 소이산.

어느덧 개방 10, 평화의 순례지이자 통일의 시작점으로 새 역사를 쓰고 있는

소이산의 생태숲 녹색길을 DMZ 스토리에서 재조명 해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