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G1 8 뉴스
  • 방송시간 매일 저녁 8시 35분
  • 평    일
    오서윤
  • 주    말
    김우진, 김태준, 김수민
춘천 역세권 개발, "랜드마크 돼야"
키보드 단축키 안내
· [앵커]
춘천~속초 간 동서고속화철도가 조만간 착공돼, 오는 2027년 완공될 예정인데요.

동서고속화철도 건설이 본격화되면서, 자연스레 춘천역과 그 일대를 개발하는 춘천 역세권 개발사업도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김형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터]
2027년 동서고속화철도 개통에 대비해, 춘천 역세권 개발사업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춘천 역세권 개발의 밑그림을 그리기 위해, 국가철도공단은 이미 관련 용역에 착수했습니다.

개발 예정부지는 춘천역과 근화동 일대 69만 제곱미터로, 축구장 100개 면적에 달합니다.

아파트와 상가 중심의 난개발을 막는 것이 최대 과제라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주변 역세권에 주거와 문화.관광.상업, 더 나아가 축구 전용구장 같은 체육시설까지 종합적인 복합 역세권 개발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강원도와 춘천시, 국가철도공단이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하는 이유입니다.

제대로 된 개발을 위해선 예정 부지에 있는 하수종말처리장도 이전해야 하고, 시외버스와 고속버스터미널을 옮겨와, 복합환승센터를 만드는 계획도 차질없이 추진돼야 합니다.

또, 역세권이 캠프페이지 부지와 맞닿아 있는 만큼, 캠프페이지와의 조화와 연계성도 매우 중요한 부분입니다.

[인터뷰]
"춘천시와 도와 함께 주변에 국가정원, 도청 이전 등 중요한 춘천의 이슈와 잘 연계해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추정되는 개발 사업비는 4천억 정도.

LH 등이 토지를 개발해 민간에 분양하는 방식인데, 우려되는 분양가 폭등을 어떻게 막을 지도 큰 숙제입니다.

역세권 개발법 제정 이후, 전국 1호 사업인 춘천 역세권 개발사업이 반세기 넘게 소외돼 온 근화동 일대를 춘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변모시킬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국회에서 G1뉴스 김형기입니다.
김형기 기자 hgk@g1tv.co.kr
Copyright ⓒ G1방송.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