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G1 뉴스
  • 방송시간 평일 오전 10시 10분
  • 평    일
    김우진
고래 잇따라 혼획.. 희귀고래도 확인
키보드 단축키 안내
[앵커]
요즘 동해안에서 고래가 그물에 걸리는 일이
잦아지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는 좀처럼 보기 힘든 희귀종인 흑범고래도 있는데,

동해에 이런 희귀고래들이 목격되는 건 20여 년 만이라고 합니다.
백행원 기잡니다.

[리포터]
고래 한마리가 냉동고를 차지 했습니다.

길이 4.15미터 무게 1000㎏.

지난 16일 주문진 앞바다에서 그물에 걸려 죽은 채로 발견된 흑범고래입니다.

열대부터 난대의 수심이 깊은 해역에 주로 분포하는 흑범고래는 우리나라에선 잘 볼 수 없었던 희귀종입니다.

◀브릿지▶
"흑범고래는 해양보호생물종에 해당돼 위판할 수 없기 때문에 이렇게 보관했다가 연구목적으로 기증하기로 했습니다."

두 달 전엔 속초 앞바다에서 국내 최초로 멸종취약종인 향고래가 수면 위로 올라와 물줄기를 내뿜는 모습이 촬영되기도 했습니다.

올해 들어 도내에서 혼획된 고래와 돌고래는 모두 17마리.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4% 증가했고,
낫돌고래와 참돌고래, 밍크고래에 보호종인 남방큰돌고래까지 종류도 다양했습니다.

최근 국립수산과학원이 눈으로 확인하는 고래 목시조사를 동해에서 했는데, 그동안 거의 볼 수 없었던 흑범고래와 향고래, 범고래 등 희귀고래들이 동시에 목격됐습니다.

지난 1999년부터 매년 조사를 실시한 이래 처음 있는 일입니다.



"우리바다에 드물게 나타나다보니 이들 (희귀)종들에 대한 연구나 구체적인 생태 정보가 매우 부족합니다. 따라서 목격되는 이유에 대해서는 명확히 알 수 없으며 향후 지속적인 조사 연구가 (필요합니다)."

해경은 현재까지 혼획된 고래들 모두 불법 포획의 흔적은 발견할 수 없었다면서 고래류를 발견하면 골든타임에 내 신속하게 구조될 수 있도록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G1뉴스 백행원입니다.
백행원 기자 gigs@g1tv.co.kr
Copyright ⓒ G1방송.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