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많이 본 뉴스] 산불 피해 소상공인 "살길 막막"
링크복사
[앵커]
이번 동해안 산불로 주택이 타 버린 이재민들도 걱정이지만,

식당 등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들은 생계 수단이 모두 잿더미가 돼 더 큰 실의에 빠져 있습니다.

정부가 이들에 대한 지원 계획을 밝혔지만, 실질적인 지원책이 되지 못해, 막막함만 더하고 있습니다.
최경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터]
그을리고 찌그러진 건물 잔해가 한가득 쌓여있습니다.

식당과 주택으로 사용되던 2층 건물이 불에 타, 폭삭 주저 앉은 겁니다.

18년째 이곳에서 식당을 운영해 온 송병국씨.

뭐라도 성한게 없나 주위를 둘러보지만, 1년치 손님들에게 대접할 콩과 배추김치마저 깡그리 타 버렸습니다.

모두 9억 6천여 만원의 재산 피해를 입었다고 신고했는데, 지원받는 돈은 천 300만 원이 전부입니다.

아내는 화재의 충격으로 병원 신세를 지고 있고, 생업마저 중단돼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인터뷰]
"도저히 우리 힘으로는 지금 할 수가 없어요. 헤쳐 나가질 못해요. 도움 없이는.."

2층짜리 막국수집 건물도 이번 산불에 잿더미가 됐습니다.

장사를 새로 시작한지 8일 만에 변을 당한 겁니다.

대출금 3억원을 투자해, 넉달간 리모델링 공사를 거쳐 개업했는데,

더 큰 빚더미에 오를 처지에 놓였습니다.

[인터뷰]
"이게 뭐 (복구하려면)얼마의 금액이 들지는 모르겠지만, 뭐 그 부분은 차차 여력이 되는대로 밖에 할 수 없지 않을까.."

이번 동해안 산불로 속초와 고성 등 4개 지역 기업과 소상공인 169곳에서 585억원의 재산피해를 입었다고 강원도에 신고했습니다.

정부는 피해 중소기업에 업체당 최대 10억원의 저리 자금을, 소상공인에게는 최대 2억원의 긴급경영 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stand-up▶
"하지만, 이마저도 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 자칫 빚 부담만 더 가중시킬 수 있어, 보다 현실적인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G1뉴스 최경식입니다.